실시간뉴스
성동구, 설 연휴 노로바이러스 등 ‘감염병’ 주의
성동구, 설 연휴 노로바이러스 등 ‘감염병’ 주의
  • 성동저널
  • 승인 2018.02.14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저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 보건소가 귀향, 해외여행 같은 대규모 인구 이동이 있는 설 연휴를 맞이해 노로바이러스 등 감염병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겨울철에 유행하며 최근 전국적으로 집단발생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물을 섭취하거나 사람과 사람 간에 전파가 가능한 감염병이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올바른 손씻기 ▲물 끓여 마시기 ▲음식 익혀먹기 ▲위생적인 조리과정 준수하기(칼․도마 소독하여 사용, 조리도구 구분하여 사용) ▲채소․과일은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 벗겨먹기 ▲설사증상이 있는 경우는 음식 조리 및 준비 금지 등의 위생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초기에는 고열 등 감기 증상을 보이다가 구토와 설사를 동반하며, 영유아의 경우 탈수와 영양장애가 수반되므로 의심 증상을 보이면 즉시 의료기관 찾아야 한다.

해외여행 중에는 가금류 시장, 축산관계시설, 철새도래지 방문을 자제하여야 하며, 황열, 말라리아와 같은 모기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해 ▲예방접종, 예방약 복용 ▲곤충기피제, 모기장 사용 ▲외출시 긴팔, 긴바지를 착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한 콜레라, 세균성이질, A형간염과 같은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하여 ▲자주 손 씻기 ▲완전히 익힌 음식 먹기 ▲길거리 등 비위생적으로 제조된 음식물 피하기 등에 유의하여야 한다.

연휴기간 동안 성동구 보건소는 감염병 발생에 대비하여 비상연락망 정비 및 모니터링 실시 등 비상방역체계를 구축하고 해외유입 감염병을 차단하기 위해 오염지역 입국자에 대한 철저한 추적 관리를 실시할 계획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건강한 설 연휴를 보내기 위해서는 남은 명절 음식 보관 및 섭취에 주의하고 손 씻기를 생활화 하여야 하며, 해외여행을 계획한다면 질병관리본부 해외여행질병정보센터에서 방문 예정 국가의 감염병 발생 유행 상황과 예방수칙을 확인해 해외 감염병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성동저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