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왕십리광장 '소녀상' 옆 기림비 제막
성동구, 왕십리광장 '소녀상' 옆 기림비 제막
  • 성동저널
  • 승인 2018.03.09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저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오는 10일 왕십리광장에 ‘성동 평화의 소녀상 기림비’를 제막한다.

앞서 성동구는 지난해 6월 지역 구민들의 힘을 모아 왕십리 광장에 ‘평화의 소녀상’을 설치한 바 있다.

이번 ‘성동 평화의 소녀상 기림비’는 기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의 역사적 의미를 기리는 뜻으로 소녀상 옆에 설치돼 학생 및 지역주민들을 위한 일제 강점기 역사문화 체험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평화의 소녀상 기림비 조감도
평화의 소녀상 기림비 조감도

‘성동 평화의 소녀상 기림비’ 건립사업은 지난해 9월부터 융복합 혁신교육특구 특화사업과 연계하여 민관협력 사업으로 일제강점기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을 위해 추진됐다.

제막식 행사는 성동평화의 소녀상 기림비 건립위원회가 주관해 많은 주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성동 평화의 소녀상 지킴이 위원회는 성동 평화의 소녀상과 기림비가 깨끗하고 안전하게 보존될 수 있도록 지킴이 학생 및 학부모 등이 함께 봉사활동을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역사는 과거와 현재를 잇는 다리’라고 한다. 지나간 아픈 역사를 반복하지 않고 희망찬 미래로 가기 위해서는 우리의 역사 기억하기 사업은 계속되어야 한다. 우리 후세대의 밝은 미래를 위해 함께 노력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