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뜨는’ 성수동 상권 잡은 성동구, ‘임대료’도 잡았다
‘뜨는’ 성수동 상권 잡은 성동구, ‘임대료’도 잡았다
  • 성동저널
  • 승인 2018.04.04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상률 연남동ㆍ가로수길 5분의 1 수준... 전체 78%는 임대료 동결

[성동저널] 최근 핫-플레이스로 일대 상권이 들썩거리고 있는 성동구 성수동이 ‘지속가능발전구역’으로 안전하게 안착하고 있는 모습이다.

한 때 강남의 핵심 상권이었지만 급격한 임대료 상승으로 이제는 하나 둘 문을 닫고 있는 신사동 가로수길이나 청담동 명품거리 와는 달리 성수동에는 오히려 하나 둘 불이 켜지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성수동 일대 64개 업체 중 50개 업체는 임대료를 동결했다. 나머지 임대료 평균 상승률도 4.5%에 불과했다. 이는 가로수길이나 연남동의 임대료 상승률 대비 5분의 1 수준이다.

2017년 12월 제4차 상생협약식에 참여한 주민들
2017년 12월 제4차 상생협약식에 참여한 주민들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지난 상반기에 이어 2017년 하반기 지속가능발전구역 내 상가임대차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실태조사는 지난 1월 19일부터 2월28일까지 지속가능발전구역 내 605개 업체 중 2017년 하반기 계약 갱신 90개 업체(폐업 18개)를 대상으로 직원들이 임차인 등 탐문 방식으로 실시됐다.

‘지속가능발전구역’이란 성수1가제2동의 서울숲길, 방송대길, 상원길로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을 방지하고 지역공동체 생태계 및 지역상권을 보호하기 위해 구에서 지정, 고시한 구역을 말한다.

앞서 성동구는 이 지역에 있는 건물주․임차인․성동구간 상생협약을 추진한 바 있으며 성수1가제2동 건물주 중 63.9%(원주민 82.7%)가 임대료 인상을 자제하는 지역상권 안정화를 위한 자율협약에 동참한 바 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2017년 하반기 상가임대료(보증금 제외) 평균 인상률은 4.5%였다. 이는 2016년 하반기(18.6%)와 대비해 14.1%나 하락한 것이다.

실제로 가로수길은 같은 기간 임대료 인상률은 10%였다. 가로수길은 월세가 3.3㎡당 120만~150만원 수준으로 3.3㎡당 9만원인 성수동과 비교할 때 그 차이는 더욱 커진다.

연트롤파크로 불리고 있는 연남동의 경우도 지난해 4분기보다 무려 8.5%나 급등했다. 특히 길가에 위치한 상가의 임대료 상승은 20%가까이 오른 상황이다. 한편 성수동의 구역별 평균 인상률을 살펴보면 ▲서울숲길 28.4% → 2.9% ▲방송대길 9.5% → 8.9% ▲상원길 17.5% → 3.3%로 나타났다.

다만 방송대길의 경우 상생협약 체결 건물주가 1개 업체 임대료를 100% 인상함에 따라 전체 인상률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성수동의 지난 상반기 조사결과에서도 상가임대료(보증금 제외) 평균 인상률은 3.7%로 2016년 17.6% 상반기 대비 13.9% 하락하였고 임대료(이하 3.3㎡당)는 평균 8만9000원이었다.

주목할 점은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상생협약 체결업체의 임대료 인상률 하락이 뚜렷히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한편 구는 지난 2015년부터 성수역 인근 상가건물을 전수 조사하고 전체 건물주에게 지금까지 18회에 걸쳐 협조서한문 등을 발송했다.

2017년 7월부터 10월까지 두 차례에 걸쳐 구청장 및 주민협의체 위원장 명의로 상생협약 동참, 계약기간 만료예정인 건물주에게 재 계약시 적정 수준의 임대료 유지를 당부하는 서한문을 보냈다.

구는 이같은 노력을 통해 상생협약 체결 업체 뿐 아니라 미체결 업체에도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임대료 인상률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판단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젠트리피케이션 폐해방지를 위한 조례제정, 상생협약 및 공공안심상가 등 다양한 정책을 선제적으로 추진해 온 결과, 임대료는 물론 지역생태계와 지역상권이 안정되어 가고 있는 점 매우 고무적으로 생각한다”며 “다만 상가임대차보호법 시행령은 개정되었으나 상생협약은 구속력이 없음에 따라, 이행강제성을 부여하고 다양한 인센티브 지원방안을 마련해 줄 수 있는 특별법 제정 등 법적․제도적 장치를 중앙정부 차원에서 조속히 마련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