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서울경찰청 ‘실종아동 찾기’ 으뜸파트너 수상
성동구, 서울경찰청 ‘실종아동 찾기’ 으뜸파트너 수상
  • 성동저널
  • 승인 2018.11.27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저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지난 22일 전자행정서비스와 전국 최초로 연계해 실시하고 있는 실종아동 찾기에 대한 노력이 서울지방경찰청이 선정한 ‘으뜸파트너’ 상을 수상했다.

‘으뜸파트너’ 상은 서울지방경찰청이 주최해 그간 공동체 치안에 기여하고,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해 공헌한 사회단체, 기업사회, 공공기관의 공로를 포상하는 것이다.

성동구는 실종아동의 조기 발견을 위해 전국 최초로 전자행정서비스와 연계해 ‘실종아이 찾기 플랜, 사이렌’ 사업을 추진해 왔다.

공동체 치안활동 으뜸파트너’ 시상식에서 공공기관 부문 으뜸파트너 상을 수상 후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동체 치안활동 으뜸파트너’ 시상식에서 공공기관 부문 으뜸파트너 상을 수상 후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사업은 13세 미만 실종아동의 보호자가 ‘긴급 실종문자 발송’에 동의하면 성동구 스마트도시 통합운영센터를 통해 전자행정서비스에 가입한 성동구민 약 8만명에게 실종 지역을 중심으로 아동의 인상착의 등이 포함된 긴급문자를 발송하는 것이다.

실종아동의 보호자의 전화번호는 노출되지 않고 실종아동에 관한 신고는 성동경찰서 상황실로 바로 전화 연결되도록 했다. 아이를 찾으면 ‘감사문자’도 발송된다.

이를 위해 구는 지난 달 12일 성동경찰서 등 지역 유관기관과 민간단체와 ‘사이렌’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맺고,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사업을 적극 홍보하고 전자행정서비스 가입을 추진해왔다.

전자행정서비스는 성동구의 각종 행정내용 및 긴급정보 등을 이메일이나 휴대전화 문자로 알려주는 것으로, 현재 성동구민 8만 5천여 명이 가입돼 있다. 지난 21일에는 실제 상황을 가정하여 ‘사이렌’ 매뉴얼에 따른 시연도 마쳤다.

잃어버린 아이를 찾는 골든타임은 최대 3시간으로 이 시간을 놓치면 장기화 될 가능성이 높다.

이에 구는 지역사회 주민들의 신고와 참여를 통해 실종아동을 조기에 찾고, 아동실종 예방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사이렌 사업을 통해 우리 아이들의 안전을 지역사회 주민들이 든든하게 지키는, 보다 더 안전한 아동 친화환경을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장애인, 어린이, 어르신 등 사회적 약자들이 차별과 소외받지 않는 ‘스마트 포용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