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다문화어린이도서관 ‘작은 책마루’ 조성
성동구, 다문화어린이도서관 ‘작은 책마루’ 조성
  • 성동저널
  • 승인 2019.05.07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적별 유아 도서및 어린이 도서 등 2500여 권 비치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지난 4월 17일 11시 구청 5층 세미나실에서 도서관 운영위원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다문화어린이도서관 디자인 보고회를 개최했다. 도서관 운영위원에는 중국 4명, 베트남 2명, 필리핀1명, 몽골1명 등 다문화가족 8명이 포함되어 있다.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지난 4월 17일 11시 구청 5층 세미나실에서 도서관 운영위원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다문화어린이도서관 디자인 보고회를 개최했다. 도서관 운영위원에는 중국 4명, 베트남 2명, 필리핀1명, 몽골1명 등 다문화가족 8명이 포함되어 있다.

[성동저널]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책 문화를 통해 지역주민과 다문화 가족을 잇는 공유서가 '작은 책마루'를 조성한다고 5월 5일 밝혔다.

이번에 조성할 ‘다문화 어린이 작은 책마루’는 이주 가족 자녀들의 언어 학습에 대한 어려움을 해소하는 배움터이자, 지역 어린이와 주민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소통과 주민자조의 공간이다.

구는 「2019년 지역사회협력계획」에 따라 다문화 주민 지역안착 촉진 사업으로 주민참여예산사업비 8000만원을 들여 열람공간을 조성하고, 국적별 유아 도서및 어린이 도서 등 2500여 권을 비치할 계획이다.

특히 다문화 어린이를 위한 작은 책마루 조성은 민·관 주민협의체 중심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주요 이용자인 몽골, 베트남, 일본, 중국, 필리핀의 이주여성 및 다문화 가족이 운영위원으로 도서관 디자인 및 도서 선정에 직접 참여하고 있다.

다문화가정의 도서운영위원들은 지난 2월 27일 1차 민관협의체 회의에서 ▴유아와 어린이, 그리고 보호자가 편히 사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 ▴서가 및 책상은 친환경 재료 사용 및 모서리 부분 곡선처리 요망 ▴이용자 눈높이에 맞는 시설(서가, 스툴, 재미있는 공간 등) 요청 ▴이중언어 습득이 가능한 국적별 그림책 및 동화책 도서 구매 등의 의견을 제안했고, 구에서는 적극 반영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난 4월 17일 구청장과 5개국 운영위원이 함께 모여 지난 민관협의체 회의 때 제안사항이 반영된 디자인(안)을 확인하는 ‘디자인보고회’를 개최하고, 아이들이 책과 함께 안전하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인테리어 디자인을 확정했다.

​​도서관 운영위원인 마르트(몽골)씨는 "아이가 자라면서, 이중언어에 대한 애로사항이 많았다. 특히, 모국 유아도서를 구하기가 어려웠는데, 모국 유아도서는 물론 아이와 함께 편히 볼 수 있는 공간까지 마련 되어 너무 좋다"고 말했다.

한편, 다문화 어린이 작은 책마루는 왕십리로24나길 10, 2층에 위치하며, 면적 61.35㎡의 규모로 다문화가족 자조모임 및 교육공간, 요리실습장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오는 5월 말일까지 공사를 완료하고 6월 중 개관할 예정이다.

운영은 민간위탁방법으로 성동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책임지고, 운영시간은 월~금, 오전 10시부터 19시까지이다. 운영 프로그램은 ▴독서·문화 강좌 ▴이중언어 학습 ▴자조모임 활동 ▴문화체험 활동 등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책마루는 구민이 최고로 꼽는 성동의 생활밀착 행정서비스이다”라며, “다문화 도서가 성인 외국인주민 대상으로만 되어 있어, 이주 정착 세대의 자녀들의 이중언어 학습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 작은 책마루는 다문화 어린이들의 인지 및 언어 발달에 꼭 필요한 생애주기별 맞춤 정책으로, 다문화 가족이 직접 디자인을 제안하고 참여함으로서 그 의미가 더 값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