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원오 성동구청장, ‘日 수출규제’ 기업인 긴급 간담회
정원오 성동구청장, ‘日 수출규제’ 기업인 긴급 간담회
  • 성동저널
  • 승인 2019.08.12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일 오전 일본정부 수출규제 대응 마련을 위한 긴급간담회에서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기업인들의 애로사항 등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대책에 대해 함께 논의했다.
지난 8일 오전 일본정부 수출규제 대응 마련을 위한 긴급간담회에서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기업인들의 애로사항 등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대책에 대해 함께 논의했다.

[성동저널]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로 관내 기업들의 피해가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8일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관내 기업인들과 긴급 간담회를 갖고 돌파구 마련을 논의했다.

현재 구는 비상대책본부와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하는 등 비상대책을 풀가동하고 있는 중으로 이번 간담회를 통해 구청장이 직접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겠다는 취지다.

이에 이날 간담회에는 성동구 내 대일본 의존도가 높은 제조업 및 중견기업의 임원 및 기업대표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이날 기업인들의 현장의 목소리는 다양했다.

신도리코 최광신 이사는 “신도리코에서 제작하는 감광지(통행권 마그네틱 등 활용)에 화학약품 15~20종을 일본에서 수입하고 있다. 국내·외에서 대체 화학약품을 찾더라도 정부에 등록되지 않은 약품일 경우 환경부의 유해물질평가 승인에 최소 1년 이상 걸리는 등의 문제점이 있으니 개발·승인 기간 단축이 필수”라고 말했다.

또한 대체 기술 개발을 위한 주 52시간 근무시간 제한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근무시간을 탄력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정부에 건의해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어 연구개발자금 지원대상이 대부분 창업 7년 이내의 신생기업이므로 지속적 경쟁력 확보를 위해 기존 업체에 대한 지원책 확대도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특히 ㈜유라스텍의 이선영 대표이사는 “본사가 러시아를 주축으로 독일 등 유럽 선진국과의 새로운 기술 개발지원이나 필요한 제품을 연결해주는 사업(국제교류기술개발지원사업)을 하고 있다”며 “대체 기술 개발이나 제품 확보를 위한 선진국과의 매칭을 해 줄 수 있다”고 전해 참석한 기업인들의 관심을 끌기도 했다.

정원오 구청장은 “지속적으로 신고센터와 수출규제 피해기업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피해 발견 즉시 빠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동원하여 지원할 것”이라며 “구 차원에서 대응이 가능한 부분은 신속히 대처하고 정부의 조치가 필요한 부분은 건의하여 기업의 애로사항이 개선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설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성동구 비상대책본부에서는 ▲접수상담창구 확충 ▲피해기업 긴급자금 지원 ▲피해기업 대상 지방세 징수유예 등 세제지원 등을 마련하고 있다.

피해기업에 대해서는 중소기업육성자금(64억원)을 긴급자금에 활용해 1.5%의 저금리 융자 지원에도 나서고 있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직접피해를 입은 경우 지방세 납부기한을 연장하고 징수 및 체납 처분을 유예하는 등의 세재 지원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