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전국 최초 ‘지자체형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 완료
성동구, 전국 최초 ‘지자체형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 완료
  • 성동저널
  • 승인 2019.09.17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 분석결과 공유․ 활용, 행정수요 예측
성동구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화면
성동구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화면

[성동저널]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지도를 기반으로 전체 공공데이터의 분석결과를 공유․활용할 수 있는 ‘지자체형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구축하였다.

‘성동구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은 전국 최초로 기초지자체 단위에서 운용할 수 있도록 특화된 분석 플랫폼으로, 관내에서 발생하는 온·오프라인 데이터를 연계, 수집, 저장, 분석하고 그 결과를 공유․활용할 수 있는 온라인상 분석체계이다.

4차 산업의 발달과 함께 빅데이터 분석이 데이터 기반의 행정구현을 위한 핵심 사업으로 조명되고 있지만, 현재까지의 빅데이터 분석사업은 보고서 파일과 책자 형태로 제작되어 관리나 공유에 문제점이 있었다.

이에 성동구는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온라인상으로 구축하여 다양한 민간 및 공공데이터를 연계하고 수집, 저장하여 체계적인 관리 및 공유가 가능하게 되었다. 또한 모든 자료들이 성동구 관내의 지도를 기반으로 제공되어 실제 데이터들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한다.

현재 플랫폼에는 ▲어린이 안전사고 ▲ 쓰레기 무단투기 ▲ 흡연구역 ▲ 불법 주․정차 관련 성동구 현황 및 데이터 분석들이 게재되어 있으며 다양한 용역을 통한 분석모델과 활용사례들이 실시간으로 웹기반 지도서비스(GIS)로 제공된다.

이러한 자료들은 구민의 다양한 행정수요를 예측하고, 적합한 정책수립 및 행정결정을 할 수 있는 정책지도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구축은 지난 3월에 출범한 성동구 빅데이터센터를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이 센터는 공공 빅데이터 분석 경력이 있는 전문 인력으로 구성되어 성동구의 정책 사업을 지원할 과제를 발굴 및 분석하고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빅데이터 공모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데이터를 수집하고 활용하는 역량은 중요한 경쟁력이 될 것”이라며 “성동구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통해 다년간 축적된 정보를 활용하여 구민들에게 맞춤형 정책지원을 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