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기대 시의원, “‘동북선 도시철도’ 동북권 지역경제 기여할 것”
김기대 시의원, “‘동북선 도시철도’ 동북권 지역경제 기여할 것”
  • 성동저널
  • 승인 2019.09.3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대 시의원이 동북선 도시철도 기공식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김기대 시의원이 동북선 도시철도 기공식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성동저널] 서울시의회 김기대 도시안전건설위원회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성동3)은 지난 28일 ‘동북선 도시철도’ 기공식에 참석해 “서울 동북권의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를 전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2024년 개통되는 그날까지 단 한건의 안전사고 없이 차질 없이 공사를 진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동북선 도시철도는 성동구 왕십리역을 출발해 노원구 상계역까지 연결하는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이다.

성동구와 동대문구, 성북구, 노원구를 연결하는 철도로 경동시장, 고려대, 미아사거리, 월계, 하계, 은행사거리를 거쳐 노원구 상계역을 연결하는 16개 정거장, 총 연장 13.4㎞다.

모든 구간은 지하에 건설되며 2024년 개통을 목표로 총 1조 4361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동북선 도시철도가 개통되면 기점인 왕십리역에서 종점인 상계역까지 13.4㎞를 환승 없이 26분에 접근할 수 있어 종전보다 11분 이상 빨라지고, 평소 버스로 50분 이상 걸리던 미아사거리역에서 강남 선릉역까지 30분대로 접근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축사에 나선 김 위원장은 “동북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은 서울 동북부 지역주민들 뿐만 아니라, 서울시민 전체의 대중교통 편의를 증진시킬 수 있는 중요한 사업”이라며 “동북선 도시철도가 완공되면 서울 동북권 지역경제 활성화 및 강남북 균형발전에 기여하는 서울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본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신 모든 분들의 노고에 천만 서울시민을 대표해 깊은 감사를 표한다”며 “서울시의회에서도 시민의 안전과 편의 제고를 위해 본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