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원오 성동구청장 “기술은 도구일 뿐, 사람 중심 스마트시티 꿈꾼다”
정원오 성동구청장 “기술은 도구일 뿐, 사람 중심 스마트시티 꿈꾼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1.2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포용도시' 선포 1주년... 국ㆍ내외 전문가 한자리에
톰머피 전 美피츠버그 시장 기조연설
삶터·일터·쉼터가 어우러진 비전 완성
정원오 성동구청장(왼쪽)과 톰 머피 前 미국 피츠버그 시장
정원오 성동구청장(왼쪽)과 톰 머피 前 미국 피츠버그 시장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도시의 기능적 편리성이 향상된다고 해서 저절로 도시민의 삶이 행복해지는 것은 아니다. 기술은 도구일 뿐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25일 성수동 언더스탠드에비뉴 아트스탠드에서 열린 ‘2019 스마트포용도시 포럼’을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정 구청장은 “성동구는 첨단기술을 돈이 아닌 사람 중심으로 모든 구민을 똑똑하게 보살피는 포용력 있는 스마트시티를 꿈꾼다”고 말했다.

이번 스마트포용도시 포럼은 성동구의 정책 비전인 ‘스마트포용도시’ 선포 1주년을 맞아 한 층 더 성장하는 스마트포용도시 실현을 위해 국ㆍ내외 관련 전문가들이 모여 정책 비전을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서울대 환경계획연구소와 공동으로 ‘21세기 포용적 도시혁신’을 주제로 개최됐으며, 정원오 성동구청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개막행사, 주제발표, 포용도시 담론 한마당으로 진행됐다.

서울대학교 성종상 환경계획연구소장은 “우리가 말하는 스마트도시는 궁극적으로는 삶의 지속성과 인간성을 지향해야 한다. 단순한 테크놀로지, 물적차원이 아닌 사람 중심, 인문 중심의 도시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포럼의 기조연설자로 12년 동안 피츠버그 시장을 역임하면서 4차산업혁명을 중심으로 한 일자리 창출형 도시 재생 사업으로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톰 머피 前 미국 피츠버그 시장이 나섰다.

톰머피 전 시장은 ‘21세기 도시 만들기’의 주제로 30분 간 강연을 진행했다.

‘주제발표’ 시간에는 중국 칭화대 잉롱 교수를 비롯한 서울대 등 국내 대학 교수진들이 참여했다. 포용적 도시혁신 전략과 관련된 국내·외 도시들의 우수사례를 통한 주민 삶의 질 향상 방안도출 및 도시에서의 행정역할 등을 모색했다.

마지막 순서인 ‘포용도시 담론 한마당’ 에서는 기조연설과 주제발표에 참여한 발표자들과 관련전문가들이 함께 질의응답 및 자유 토론을 진행하며, 보다 구체적인 도시 포용성에 대해 소통하고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구 관계자는 “이번 포럼은 삶터·일터·쉼터가 어우러진 스마트포용도시 비전의 완성 및 전파를 목표로 한다” 며 “더불어 사는 생태계 조성을 바탕으로 사람이 먼저인 도시의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고자 한다” 고 말했다.

이번 포럼은 포용적 혁신정책에 대한 구체적인 추구방향을 제시하고 국내·외 전문가들간의 지원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점에서 관심이 집중됐다.

한편, 26일 오후 2시에도 성동구청 5층 세미나실에서는 해외도시 전문가 정책자문 간담회가 열릴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2019 스마트포용도시 포럼을 통해 서로 다른공간에서 축적해 온 지식과 지혜를 공유함으로써 '21세기 포용적 도시혁신'의 길을 환하게 밝혀내리라 생각한다”며 “이를 통해 보다 심화되고 혁신적인 스마트포용도시 정책으로 주민들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