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2020년까지 모든 초등학교 과속카메라 설치
성동구, 2020년까지 모든 초등학교 과속카메라 설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2.05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구 금북초등학교 스쿨존에 설치된 속도위반과속단속 카메라 설치 모습
성동구 금북초등학교 스쿨존에 설치된 속도위반과속단속 카메라 설치 모습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2020년까지 관내 모든 초등학교 앞 신호위반과속단속 카메라 설치를 완료하겠다고 5일 밝혔다.

구는 지난 2017년부터 관내 전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성동형 빅데이터 사업을 추진해 왔다.

지난해 3개 초등학교에 이어 12월 중 조사를 마친 7개 학교에도 신호위반ㆍ과속단속 카메라 설치를 완료한다

이어 2020년에도 나머저 8개 학교에 설치를 완료해 관내 전 초등학교 주변 단속카메라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지난 2월 7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한 빅데이터 연구용역 결과 여러 가지 안전대책 중 어린이보호구역 인 스쿨존 내 신호위반·과속단속 카메라 설치는 반드시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전했다.

이에 구는 용역을 마친 7개 학교 부근 스쿨존에 총 4억1000만원의 예산을 확보했으며 서울지방경찰청 적격성 승인을 완료한 후 12월 중 신호위반·과속단속 카메라 설치를 완료 할 예정이다.

기존에도 구는 지난 2018년 행당초 등 3개 초등학교 주변 어린이보호구역에 신호위반·과속단속 카메라를 설치한 바 있다.

이는 스쿨존 주변 단속카메라의 역할이 교통사고 예방에 필수적임에도 불구하고 법적 의무사항이 아니라 해당 경찰서 등에 건의에도 설치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자 자체예산을 긴급 투입해 설치한 것이다.

현재 어린이보호구역 내 과속단속 카메라 설치 의무화를 추진하고 있는 민식이 법이 여야의 대치로 국회에 발목이 잡혀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구는 2020년에도 총 5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나머지 8개 초등학교 주변에 신호위반과속단속카메라 설치를 완료해 관내 전 초등학교 주변 단속카메라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특히 구는 총 2억원을 투입해 태양광과속경보시스템, 미끄럼방지포장, 교통노면표시 및 교통안전표지판 보강설치 사업도 병행 추진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오래전부터 어린이보호구역 내 과속단속카메라 설치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우리 구에서는 부족한 예산이나마 자체적으로 카메라 설치를 해오고 있었다” 며 “이번 민식이 사건과 같은 안타까운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어린이보호구역 주변의 교통안전강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