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책마루 ‘정오의 문화공연’ 하반기 결산... 우수 공연팀 시상
성동구, 책마루 ‘정오의 문화공연’ 하반기 결산... 우수 공연팀 시상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2.1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한해 총 31개 공연팀, 425명 참여... 대상에 ‘피아노트리오레브’
대상을 받은 현악기 협연의 ‘피아노트리오레브’
대상을 받은 현악기 협연의 ‘피아노트리오레브’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매주 수요일 12시만 되면 성동구청 1층 성동 책마루에서는 아름다운 음악의 선율로 가득하다. 독서와 쉼의 열린 휴식공간인 성동책마루를 찾은 사람들에게 선물과 같은 공연이 한 시간 여 이어진다.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지난 18일 수요일에는 특별히 ‘정오의 문화공연’ 하반기 결산의 무대를 진행했다.

지난 1월 첫 문화공연을 시작해 한 해 마무리 하는 동안 통기타, 클라리넷, 국악, 오카리나 등 다양한 장르의 문화공연을 재능기부로 펼쳐온 하반기 참가자들의 시상식을 개최한 것.

지난 1년 공연에는 총 47회 31개 공연팀, 425명이 참여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7월부터 12월까지 하반기에 공연을 펼쳤던 공연팀 중 관람객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만족도가 높았던 6개 공연팀의 릴레이 공연과 구정평가단의 심사에 따른 우수팀 시상이 열렸다.

공연은 ▲클래식 연주팀 ‘라이즈 트리오’ ▲몽골 악기 연주 ‘마두금 연주자 김연준’ ▲관내 어르신들로 구성된 오카리나 공연팀 ‘성동무지개오카리나 동아리’ ▲통기타 연주팀 ‘어쿠스틱 러쉬’ ▲우쿠렐레 공연팀 ‘퀸즈우쿠렐레앙상블’ ▲순으로 진행되었다.

각 공연팀 마다 연말 분위기에 맞는 캐롤송 등을 연주하며 즐거운 축제의 분위기를 연출해 주민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구민평가단의 투표와 심사위원들의 평가도 함께 이루어졌다. 사전 모집을 통해 구성된 50명의 구민평가단이 공연감상과 함께 실시간 투표를 하였고 심사위원들의 평가점수까지 더해져 대상과 최우수 각 1팀이 선정됐다.

영예의 대상은 ‘피아노트리오레브’, 최우수상은 ‘마두금 연주자 김연준’에게 돌아갔다.

한편 ‘정오의 문화공연’은 내년에도 다양한 공연팀의 신청을 기다리고 있다. 매주 수요일 12시, 누구나 쉽게 즐기고 감상할 수 있는 공연이 가능한 공연팀이라면 언제든 참여가 가능하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올해 정오의 문화공연에 참여해준 모든 공연팀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며 “정오의 문화공연이 지역주민의 관심 속에 상설 공연으로서 자리매김하여 지역주민들에게 공연에 대한 욕구를 해소시키고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있어 뜻깊게 생각한다. 내년에도 더욱 다양한 공연팀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