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빛공해’ 강변북로 디지털 전광판 철거
성동구, ‘빛공해’ 강변북로 디지털 전광판 철거
  • 김재태 기자
  • 승인 2020.07.14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변북로 디지컬 옥외광고물로 인한 인근 아파트 내부 빛공해 피해 모습
강변북로 디지컬 옥외광고물로 인한 인근 아파트 내부 빛공해 피해 모습

[성동저널 김재태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지난 1월부터 심각한 빛공해와 조망권 침해로 금호동 일대 아파트 주민들에게 고통을 주던 강변북로 디지털 옥외광고물(대형 전광판)이 이전 철거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월 시범운영에 들어간 해당 전광판은 전광판에서 나온 빛으로 인해 정면 방향에 위치한 성동구 금호동 힐스테이트서울숲리버, 서울숲푸르지오 1차ㆍ2차 아파트 주민들에게 큰 피해를 줬다.

또한 강변북로 통행 차량 운전자로부터 엄청난 빛공해와 한강 조망권 침해, 운전방해 등으로 거센 반발과 집단민원의 대상이 됐다.

한 주민은 “도저히 밤에 잠을 잘 수가 없다. 번쩍번쩍 불빛이 온 집안으로 들어와 생활이 불가능한 지경이라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다”며 구청 게시판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고통을 호소했다.

이에 구는 빛공해 정도를 점검하고 여러 차례 현장방문을 통해 주민들의 불편사항을 수렴하고 면밀한 상황 파악에 나섰다.

전광판은 행정안전부 산하 한국지방재정공제회(한국옥외광고센터)가 주요 국제행사의 성공적 개최 등에 필요한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설치한 것으로 설치주체인 한국지방재정공제회에 지속적으로 공문을 발송하고 항의방문을 해 민원제기 사항을 강력하게 전달했다.

또한 설치주체와 시공사, 주민 등 관계자 대책회의를 비롯 행안부, 공제회 등 관계기관 회의를 통해 즉각적인 주민불편 해소를 촉구했다.

주민들도 나섰다. ‘금호동 LED광고판 철거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하고 철거 탄원서 제출, 주민설명회 개최, 현수막 게첩 등 조직적인 활동을 펼쳤다.

그 결과 한국지방재정공제회는 지난 6월 1일부터 전광판 운영시간을 2시간 단축했고, 6월 30일부터는 광고면 양쪽 전원을 완전 소등했다. 이전설치 등 협의가 끝난 후 철거도 이뤄질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구청과 주민이 함께 이뤄낸 결과물이다”며 “주민들의 불편해소를 위해 철거 등 이행약속이 제대로 지켜지는지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구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생활에 불편을 주는 민원사항들에 대해 적극적이고 신속한 대응으로 쾌적한 도시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