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달콤한 인생 2막 ‘도시양봉’ 눈길
성동구, 달콤한 인생 2막 ‘도시양봉’ 눈길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7.21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층 자활 참여자들이 서울숲을 비롯해 서울시 전역 10군데에 95개의 벌통을 양성하는 ‘도시양봉 자활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모습
저소득층 자활 참여자들이 서울숲을 비롯해 서울시 전역 10군데에 95개의 벌통을 양성하는 ‘도시양봉 자활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모습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서울숲에서 진행하고 있는 달콤한 인생 2막 ‘도시양봉 자활프로젝트’ 사업이 눈길이다.

지난 2018년부터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도시양봉관련 사회적 기업인 ‘어반비즈‘와 협약을 통해 이뤄졌다.

어반비즈는 서울숲을 비롯해 서울시 전역 10군데에 95개의 벌통을 양성하고, 참여자들의 양봉기술 교육을 실시하고 벌통을 비롯한 관련자재 공급을 지원했다.

참여자는 총 7명으로 지난해까지 양봉기술 습득의 기간을 거친 뒤 올해는 본격적인 수확을 시작해 400kg 가량의 꿀을 생산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서울성동지역자활센터 이선화 센터장은 “자활사업 참여자들은 저소득층이고 이미 취업이나 가족생활에 실패해 심적으로 쇠약해지신 분들이 많다”며 “이런 분들에게 도심 한복판에서 자연을 통해 심신을 치유하고 일자리도 제공하기 위해서 프로젝트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참여자 이모씨(56)는 “벌을 키우고 동료들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어느새 하루가 지나가고, 내가 살아 있다고 느낄 수 있어 감사하다”며 “앞으로 벌에 대해 더 열심히 공부하여 자타가 공인하는 도시양봉 전문가로 살고 싶다”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요즘 같이 힘든 시기에 도시양봉 사업같이 노력한 만큼 정직하고 달콤한 대가를 맛볼 수 있는 자활 일자리 사업을 많이 발굴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희망을 이어나갈 수 있는 든든한 발판을 만들어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성동구는 도시양봉사업단 이외에도 카페운영, 폐원단 수거, 편의점 운영 등 시장 친화적 사업과 자전거 재활용 및 무료대여소 운영, 무료 빨래방, 취약계층 집수리, 방역 등 총 15개의 사업단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