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지친 일상에 활력을”... 성동구, 서울숲서 ‘힐링영화제’
“지친 일상에 활력을”... 성동구, 서울숲서 ‘힐링영화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8.14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개최된 제6회 서울숲 힐링 영화제 모습
지난해 개최된 제6회 서울숲 힐링 영화제 모습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일상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서울숲에서 ‘힐링영화제’를 개최한다.

지난 2014년부터 매년 개최돼 올해로 여섯 번째를 맞는 ‘서울숲 힐링영화제’는 숲과 가족을 컨셉으로 복잡한 도심에서 자연을 즐기며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어 주민들로부터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영화제다.

올해는 21일부터 29일까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총 4회에 걸쳐 오후 7시 30분 ‘서울숲 가족마당’에서 진행된다.

첫날 21일 ‘말레피센트Ⅰ’을 시작으로 22일은 ‘정글북’, 28일은 ‘미니언즈’, 29일 마지막 날은 ‘빅 히어로’ 등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유쾌하고 대중성 있는 영화들을 상영한다. 관람료는 무료다.

구는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개최장소를 기존 ‘서울숲 야외무대’에서 공간이 넓은 ‘가족마당’으로 변경했다.

상영 전 방역을 실시하고, 좌석 간 2M 간격 두기, 체온체크, 손소독제 비치 등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고, 곳곳에 진행요원을 배치해 안전한 관람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또한 기존 4주간 토요일에 진행하던 일정을 2주간 금요일과 토요일 상영으로 변경했으며, 사전공연과 체험부스는 운영하지 않는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구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이번 행사를 준비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장기화로 피로감과 무력감으로 힘든 주민들이 영화제를 통해 가족과 일상의 행복을 누리는 한여름 밤 소중한 추억의 시간을 가질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