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공식 유튜브 채널 구독자 3000명 돌파
성동구, 공식 유튜브 채널 구독자 3000명 돌파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9.11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의 구 공식 유튜브 채널 ‘성동구청’의 구독자 수가 3000명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로써 성동구는 현재 25개 자치구 중 유튜브 구독자 수 3위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이는 불과 2개월 만에 구독자가 1000명 이상 증가한 것으로 최근 ‘윤피디, 양아나가 간다’, ‘Enjoy 성동’ 등 구정소식을 재미있고 흥미로운 영상으로 제작해 업로드 한 것이 구민들의 큰 관심을 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구의 대표 프로그램인 ‘윤피디, 양아나가 간다!’ 는 성동구청 인터넷방송국 윤영호 PD와 양희예 아나운서의 톡톡 튀는 재미있는 진행으로 누구나 알기 쉽게 구정 소식과 정보 등을 전달해 줘 성동구청 유튜브의 인기 프로그램이다.

특히 지난 7월 첫 방송 이후 인기를 끌고 있는 ‘윤피디, 양아나가 간다-공무원의 세계’ 편은 다양한 직렬별 공무원의 일상을 브이로그 형식으로 소개하며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공채 개그맨 출신 토목직 공무원 김형준 주무관을 시작으로 세무직 공무원 편까지 송출된 현재, 토목직 브이로그의 조회수는 4,181회, 세무직 브이로그 조회수는 3,555회로 구독자수 증가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올 7월까지 2,200명이었던 구독자 수가 9월 현재 3,220명으로 불과 2개월 사이에 1,000명이 넘게 증가한 것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뉴미디어 대표 매체인 유튜브를 활용한 홍보에 집중한 결과 구독자 3000명을 돌파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포스트코로나 시대 언택트 홍보가 대세인 지금, 누구나 어디서나 원하는 구정 정보를 쉽고 유쾌하게 접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콘텐츠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