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살곶이 공원 ‘희망의 인공달’ 띄운다
성동구, 살곶이 공원 ‘희망의 인공달’ 띄운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9.14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달 조감도
인공달 조감도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한가위를 맞아 희망의 메시지 전달을 위해 청계천변 살곶이 체육공원에 오는 16일부터 ‘희망의 인공달’을 띄운다.

마음이 지친 주민들이 무한한 생명력의 상징인 둥근 보름달을 보고 희망과 극복의 메시지를 전달한다는 취지다.

인공달은 살곶이 체육공원 내 지름 무려 12m에 달하는 대형 인공달 1개와 2m 소형 인공달 21개다.

인공달 주변에는 은은한 달빛을 배경으로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자동차 극장도 열린다. 성동구는 10월 초 대형화면을 설치해 자동차 안에서 가족ㆍ친구ㆍ연인 등이 함께 달밤을 즐길 수 있는 야외 영화 상영을 계획 중이다.

구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지역 내 기업인 큐브엔터테인먼트와 협력해 공동 주관하는 것"이라며 ”성동구 상공회 소속 다수 기업들도 함께 참여하는 만큼 민과 관이 함께하는 협력사업으로서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이날 설치된 인공달은 추석 이후인 10월 18일까지 전시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정서적으로 지치고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구민들에게 인공달을 통해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앞으로도 모두 함께 힘을 합쳐 슬기롭게 이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는 다짐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