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소셜벤처 '청년고용' 기업 인건비 90% 지원
성동구, 소셜벤처 '청년고용' 기업 인건비 90% 지원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1.11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까지 참여업체 모집... 월 최대 180만원 10개월 지원
지난해 15개 기업 인건비 지원... 12명 정규직 채용 '성과'
2020년 ‘청년 내일 찾기’ 역량강화 교육 프로그램 관련 사진
2020년 ‘청년 내일 찾기’ 역량강화 교육 프로그램 관련 사진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오는 22일까지 2021년도 ‘소셜벤처와 함께하는 청년 내일 찾기’ 사업에 참여할 소셜벤처 10개 기업을 모집한다.

참여 기업에는 10개원 간 인건비 90%(월 최대 180만원)를 지원하게 된다.

‘소셜벤처와 함께하는 청년 내일 찾기 사업’은 사회적 경제 분야 진출을 희망하는 청년들과 소셜벤처 기업을 연결하는 일자리 창출 사업이다.

소셜벤처 기업에는 신규 채용한 청년의 인건비를 일부 지원하고, 청년들에게는 소셜벤처 분야 현장 업무 경험 기회와 함께 정규직 채용으로도 연계될 수 있도록 한다.

실제로 앞서 2020년에는 이 사업을 통해 총 15개 소셜벤처 기업에 청년 구직자를 연계해 인건비를 지원해 그 중 12개 기업에서 12명을 정규직으로 최종 고용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특히 올해 구는 코로나19로 인해 변화하는 고용 환경에 적응해 직무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청년이 근무하게 될 분야를 디지털 · 비대면 기술 관련 분야로 특화했다.

공모 대상 기업은 성동구 소재 소셜벤처 기업으로 비대면 · 디지털 기술 관련 직무분야 일자리 제공이 가능한 기업이면 신청할 수 있다.

오는 2월 중 사업에 참여할 청년을 모집해 일자리를 매칭하고, 청년들은 각 소셜벤처 기업에서 3월부터 12월까지 10개월 간 업무 경험을 하게 된다.

사업 참여를 위한 신청서, 제출서류 그리고 접수방법 등은 성동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상황에서도 ‘청년 내일 찾기 사업’을 통해 일 경험과 교육을 지원받은 청년들이 정규직 고용으로 이어져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찾는 성과를 얻었다”면서 “성동구에 가장 많이 분포되어 있는 소셜벤처 기업들과 우수한 청년 인재들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