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지역사회 자활사업 전문가 3명 신규 위촉
성동구, 지역사회 자활사업 전문가 3명 신규 위촉
  • 백진아 기자
  • 승인 2021.03.05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지역자활센터가 신규 운영위원 3명을 위촉했다.
성동지역자활센터가 신규 운영위원 3명을 위촉했다.

[성동저널 백진아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과 맞춤형 자립 지원을 지원하기 위해 성동지역자활센터(센터장 이선화) 운영위원회 위원 전문가 3명을 신규 위촉했다.

이들은 2020년 사업 추진실적 평가 및 2021년 사업추진 지원을 위한 회의를 갖고 2021년 자활사업의 시동을 켰다.

성동지역자활센터 운영위원회는 센터장을 비롯해 관계 공무원, 지역자활전문가, 종사자대표, 이용자대표 등 총 7명이다.

운영위원회의 주요 역할은 ▲운영계획 수립ㆍ평가 ▲프로그램 개발ㆍ평가 ▲종사자 근무환경 개선 ▲시설 이용환경 개선 및 고충처리 ▲이용자 및 종사자 권익증진 ▲지역사회 협력 등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2020년 지역자활사업 평가, 2021년 지역자활지원 계획 수립 심의, 개별 맞춤형 사례관리, 코로나 시대 변화하는 자활사업 등을 주요 내용으로 논의했다.

구는 코로나19로 비대면 수요가 증가됨에 따라 정부양곡 배송서비스 ‘미소드림’, ‘비대면 세탁서비스’, 노숙인 자활참여자로 구성된 ‘엄지척 방역사업단’등 20개 사업을 운영하며 자활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고 있다.

이선화 성동지역자활센터장은 “코로나로 인해 취약계층의 일자리가 줄어들고 힘들어졌다는 기사를 많이 본다”며 “우리 성동자활센터는 취약계층이 마음 놓고 열심히 일을 할 수 있는 일자리 창출에 더욱 노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자활사업은 일을 할 수 있는 주민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여 소득을 보장하고 관련 교육을 지원해 재취업하는 선순환 구조의 정책”이라며 “2021년에도 변화하는 시대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자활사업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