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지방정부협의회’ 3기 임원진 선출
성동구,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지방정부협의회’ 3기 임원진 선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4.06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 30일 성동구는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지방정부협의회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3기 임원진을 선출했다.
지난 3월 30일 성동구는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지방정부협의회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3기 임원진을 선출했다.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지난달 30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전국 지방정부 회원 단체장 및 관계 실무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1차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3기 임원진을 선출했다고 밝혔다.

지방정부협의회(회장 정원오 성동구청장)는 젠트리피케이션 방지를 위해 전국 지방자치단체 간 공동대응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국민적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하여 2016년 6월 창립되었다.

현재 서울 22개 지방자치단체를 포함해 전국 47개 기초자치단체가 동참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2016년 초대 회장(1~2기)으로 선출되어, 지난 5년 여 간 협의회를 이끌어왔다.

정 구청장은 지난 5년 협의회 소속 자치단체들과 젠트리피케이션 방지를 위한 공동대응을 하며 젠트리피케이션을 사회적 이슈화하고, 방지하기 위한 노력들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과 시행령이 개정되는 등 많은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정 구청장에 이어 올해부터 새로운 지방정부협의회를 이끌어갈 3기 회장으로는 김승수 전주시장이 선출됐다.

부회장으로는 김수영 양천구청장과 유동균 마포구청장이 선임되었으며 사무총장으로는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이 선임됐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임사에서 “21대 국회에 상정되어 있는 특별법이 제정되면 필요시 해당 지방자치단체가 상권 보호구역을 지정해 임대료의 상승폭을 제한할 수 있다”며 “임대료의 급격한 인상으로 인한 지역 상권의 몰락을 막을 수 있고, 거대 점포나 과밀업종의 입점을 제한해 지역경제 생태계를 보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방정부에서 젠트리피케이션 방지정책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국회와 정부에 특별법 제정을 강력히 촉구하며 남은 과제는 3기 집행부에서 잘 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