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중랑천 변 튤립 ‘활짝’... 지난해 7만5000개 식재
성동구, 중랑천 변 튤립 ‘활짝’... 지난해 7만5000개 식재
  • 백진아 기자
  • 승인 2021.04.07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성동구 중랑천변에 튤립이 활짝 개화하였다
4월, 성동구 중랑천변에 튤립이 활짝 개화하였다

[성동저널 백진아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 중랑천 변에는 하천변을 따라 봄꽃들이 만발하게 활짝 폈다.

특히 구는 지난해 11월 식재한 형형색색의 7만5000개 튤립들이 개화해 벚꽃과 개나리, 조팝나무와 함께 봄을 막끽할 수 있다.

구에 따르면 구는 용비교 하부에서부터 응봉체육공원까지 약 1.2km 구간에 걸쳐 빨강, 노랑, 흰색, 보라, 분홍 등 6가지 색상의 튤립 구근을 식재했다.

구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사람이 많이 모이는 명소를 찾기보다는 하천변 등 집 근처 가까운 곳에서 산책하며 봄꽃을 즐기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며 “이에 구는 주민들을 위해 하천 경관 개선에 관심을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3월 20일경 노란색 품종부터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한 튤립은 이제 6개 색상 모든 품종이 꽃을 피워 더욱 화려하고 아름다운 하천 산책로를 선보이게 됐다.

향후에도 구는 자전거도로변, 산책로변 등에 계절별로 다채롭게 접할 수 있는 꽃길을 지속적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한편 구는 중랑천 튤립 꽃길 외에도 중랑천 상류구간(송정교~가람교, 1.2km)에 유채꽃길을 조성하고 있다.

지난 3월 초 파종을 완료하고, 올 5월이면 새로운 봄꽃과 마주할 수 있다.

현재 벚꽃이 만발한 송정제방 산책로도 5월이면 제방사면으로 장미가 개화할 예정으로 다시 한번 주민들의 지친 일상을 위로할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다양한 색상의 튤립이 이어지는 하천 산책로는 새로운 볼거리로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활력과 위안을 전해줄 것”이라며 “꽃구경을 하면서 산책과 운동을 즐길 수 있는 주민들의 아름다운 쉼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