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수동에 중대형 공연장 들어선다’... 성동구, ‘부영ㆍ아크로’ 개발 변경 고시
‘성수동에 중대형 공연장 들어선다’... 성동구, ‘부영ㆍ아크로’ 개발 변경 고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7.15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계획구역Ⅳ(부영 호텔·공연장 건립예정) 조감도(좌)와 특별계획구역Ⅲ(아크로서울포레스트) 조감도(우)
특별계획구역Ⅳ(부영 호텔·공연장 건립예정) 조감도(좌)와 특별계획구역Ⅲ(아크로서울포레스트) 조감도(우)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성동구 성수동에 1000석 규모의 중대형 공연장과 전시장이 들어서며 문화예술 클러스터로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15일 이같은 내용의 ‘뚝섬 지구단위계획 및 특별계획구역Ⅲ·Ⅳ 세부개발계획’을 결정(변경) 고시했다.

특별계획구역Ⅲ는 아크로서울포레스트, 특별계획구역Ⅳ는 부영호텔 건설 부지를 말한다.

구는 지난 2월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수정 가결된 내용을 반영하고 6월에 재열람을 실시한 바 있으며 이달 결정(변경) 고시하게 됐다.

구 관계자는 “구는 그간 지역 내 상대적으로 부족했던 중대형 공연장 마련을 위해 2019년부터 서울시, 사업시행자(대림, 부영)와 지속적으로 협의하며 공연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변경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이날 변경 고시에 따르면 부영호텔 건립부지에는 약 1,000석의 다목적 공연이 가능한 중대형 공연장이, 아크로서울포레스트는 디뮤지엄이 들어선다.

디뮤지엄은 그동안 대림문화재단에서 한남동에 운영했던 디뮤지엄을 ‘모두를 위한 미술관’으로 확장 이전한 전시장이다.

전시, 교육, 지역연계프로그램 등 복합문화예술체험 공간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부영호텔에 들어설 중대형 규모의 공연장은 서울의 랜드마크로써 문화예술 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이번 변경 고시에는 과거 서울숲 조성 전 뚝섬경마장의 경마로로 사용되었던 구간의 역사적 흔적을 남기도록 했다.

이에 경마로로 사용됐던 공공보행통로에는 바닥표석 및 안내판을 설치하고 기존 경마장 형태로 선형도 조정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중대형 공연장을 확보하며 성수동은 문화예술 중심지로써 중추적 역할을 할 것”이라며 “성수동 전역에 다양한 문화공간을 지속적으로 확대·조성하여 문화예술인들이 다채롭게 활동할 수 있는 생태계를 갖추고 명실공히 ‘한국의 브루클린(Brooklyn)’이자 ‘문화예술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 성동저널은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2299-7770
  • ▶ 이메일 press@seongdongnews.com
  • ▶ 카카오톡 @성동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