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학교 앞 ‘스마트폰 차단 시스템’ 시범 도입
성동구, 학교 앞 ‘스마트폰 차단 시스템’ 시범 도입
  • 김재태 기자
  • 승인 2021.08.24 12: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저널 김재태 기자] 성동구 (구청장 정원오)가 2학기 개학에 맞춰 초등학교 정문 앞 스마트횡단보도에 '스마트폰 차단 시스템'을 시범 도입했다.

'스마트폰 차단 시스템'은 횡단보도를 건널 때 스마트폰 화면이 차단되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주의가 산만한 아이들이 스마트폰을 보면서 횡단보도를 건너다 발생하는 사고를 막는다는 취지다.  

핸드폰에 '스마트폰 차단 앱'을 설치하면 횡단보도 진입 시 자동으로 작동되며 차단화면 전환과 함께 음성 및 진동으로 사용을 자제하도록 주의를 준다.

구에 따르면 국내 초등학생의 스마트폰 보유율은 지난 2017년 55%에서 2019년 77.9%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보행 중 사용 비율도 2019년 기준 39.4% 에 달해 스마트폰 화면을 들여다보느라 발생한 보행자 교통사고도 5년 새 1.9배 나 증가했다.

한편 이달 차단 시스템이 도입된 곳은 ▲경동초 ▲경일초 ▲금북초 ▲금호초 ▲숭신초 ▲옥정초 ▲행현초 등 7곳이다.

앞으로도 구는 지역 내 초등학교 통학로를 대상으로 이같은 스마트폰 차단 시스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생명과도 직결될 수 있는 교통안전은 가장 우선시 되어야 하는 중요한 가치"라며 "스마트폰 잠금 기능을 통해 통학로 안전을 강화하고 앞으로도 선도적이고 혁신적인 방법으로 '성동형 교통안전' 모델을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스몸비 2021-08-26 11:52:15
음, 좀 더 실효성 있는 솔루션이 있는것 같습니다. 함께 적용해 주시면 더욱 좋을 것 같네요, 블루투스기기를 이용해 스쿨존 일대를 안전구역(세이프존)으로 구획 후 전용앱이 설치된 학생이 해당 구역에서 보행 중 휴대폰을 사용하면 앱이 이를 자동으로 인식해 사용 중인 기능을 중지시킨다. 휴대폰 사용으로 인한 보행사고를 원천 차단하는 목적이다.
https://www.yongin21.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