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왕십리역~노원구’ 연결 동북선 공사 시작
성동구, ‘왕십리역~노원구’ 연결 동북선 공사 시작
  • 김재태 기자
  • 승인 2021.09.06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십리 오거리 상공에서 바라본 왕십리역 전경
왕십리 오거리 상공에서 바라본 왕십리역 전경

[성동저널 김재태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 왕십리역에서 노원구 상계동까지 연결하는 동북선 도시철도 공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해당 공사는 오는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동북선’은 왕십리역을 시작으로 하는 동북선 도시철도는 총 13.4km 구간 16개소의 정거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역 내 마장우체국을 지나 제기동역과 고려대역, 미아사거리역, 월계역과 하계역을 거쳐 상계역까지 이어지며 개통되면 왕십리에서 상계동까지 단 25분 만에 주파하게 된다.

구는 왕십리역의 원활한 공사 진행을 위해 성동구청 맞은편 버스정류장을 왕십리역 2번 출구 인근 다남매 빌딩 앞으로 100m 이동하여 주민불편을 최소화했다.

현수막과 입간판을 통해 주민에게 홍보하며 버스정류장을 경유하는 버스 등에는 안내문을 부착하고 적극 홍보하며 주민들의 혼선을 줄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동북선 노선도
동북선 노선도

동북선 공사가 완공되면 교통 소외지역인 서울 동북부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가 제고돼 밀집 주거지역의 과중한 교통난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1, 2, 4~7호선, 경원선, 분당선과 연계되면서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왕십리역은 현재 4개의 노선(2, 5호선, 경의중앙선, 분당선)이 지나는 대규모 환승 거점역으로 2025년 동북선 도시철도의 개통과 현재 추진 중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C노선까지 확정되면 명실상부한 수도권 광역교통의 허브로 도약할 전망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광역교통망의 중심지인 왕십리역에 동북선까지 개통되면 수도권 시민들의 교통편의가 극대화되어 왕십리역의 위상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동북선 도시철도 사업 완공 시까지,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면서 공사가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