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동현 시의원 “교육청 소관 공유재산 무단점유 329건”
이동현 시의원 “교육청 소관 공유재산 무단점유 329건”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1.15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현 서울시의원이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의에 나서고 있다
이동현 서울시의원이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의에 나서고 있다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서울시교육청 소관 토지가 민간인에 의해 10년 이상 무단으로 점용되어 사용되고 있는 등 공유재산 관리에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실제로 교육청 소관 공유재산을 10년 이상 무단 점유한 건수만 329건에 달했으며 이중 29명은 변상금 납부도 하지 않은 채 버티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이동현 의원(성동1)이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자료를 제출받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자료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1년 9월까지 서울시교육청 소관 공유재산을 민간인이 무단으로 점유해온 사례가 총 329건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무단점유된 공유재산은 건물 1건을 제외하고 328건이 전부 토지였다.

무단점유된 교육청 소관 토지 328건을 관리기관별로 보면 서부교육지원청이 158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중부교육지원청 66건, 성북강북교육지원청 32건, 남부교육지원청 22건, 동부교육지원청 12건, 성동광진교육지원청 11건, 동작관악교육지원청 8건, 학생교육원 5건 등 순이었다.

이 의원은 “해당 기간 동안 교육청이 무단점유자들에게 부과한 변상금만 해도 총 32억8587만원에 달한다”며 “이중 76건은(23.1%) 단 한 푼의 변상금도 징수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의원에 따르면 현 시점 기준 10년 이상 교육청 소관 토지를 무단점유했지만 아직 변상금을 납부하지 않고 버티고 있는 인원도 29명에 달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중부교육지원청의 토지를 무단점유 중인 A씨의 경우 1986년에 무단점유사실이 첫 적발되어 현재까지 총 6562만 원의 변상금이 부과된 상황이지만 여전히 변상금을 전혀 납부하지 않고 있었다.

1991년부터 현재까지 동부교육지원청의 토지를 무단점유한 사실이 드러난 B씨의 경우도 그동안 총 3449만 원의 변상금이 부과됐음에도 마치 남의 일인 양 외면하고 있다.

이에 이 의원은 지난 11일 교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교육청의 공유재산 관리 절차에 심각한 결함이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교육청 소관 토지들이 민간인에 의해 거주용, 경작용으로 사실상 사유지화되고 있다”며 “정작 교육청은 자진퇴거 유도, 납부독촉 등 소극적인 대응으로만 일관할 뿐 사실상 이를 방관하고 묵인해왔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악덕 점유자에 대해서는 고발, 원상복구명령 등 법적·행정적 절차와 진행해야 할 것”이라며 “해당 토지가 엄연히 공유재산임을 누구나 알아볼 수 있도록 홍보와 계도활동도 병행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서울시교육청 교육재정과장은 “교육청 역시 이 같은 문제점을 인식하고 있기에 최근에는 서울시 소속 38세금징수팀 직원을 초빙해 세금 징수 노하우를 교육받는 등 변상금 징수율 제고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