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자본 없이도 제품 생산판매’... 성동구 ‘와디즈 펀딩’ 도전
‘자본 없이도 제품 생산판매’... 성동구 ‘와디즈 펀딩’ 도전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1.17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펀딩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 와디즈’ 체험존
다양한 펀딩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 와디즈’ 체험존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어려움에 직면해 있는 패션봉제산업을 살리기 위해 자본 없이도 구매자들의 펀딩을 받아 제품 생산판매가 가능한 ‘와디즈 펀딩’에 새롭게 도전한다.

‘와디즈 펀딩’은 선(先)주문-후(後)생산 방식의 온라인 플랫폼이다.

시시각각 변하는 소비자들의 기호와 소비패턴을 읽고 고객이 원하는 디자인으로 재고 없는 의류 제조, 지역의 공동브랜드 상품 홍보까지 가능하다.

특히 별도 마련된 공간과 메이커 스토어를 통해 관련 펀딩 제품을 체험하고 판매할 수 있어 이미 관련 업체들과 구매자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보이고 있다.

구는 이미 성동패션봉제인연합회와 협업으로 30여 개의 디자인 의류를 샘플 제작하고 전문 용역 기관을 통해 상품기획 및 콘텐츠 스토리 구성 등 펀딩 참여를 위한 기본 준비를 마쳤다.

지난 12일에는 서울시 의류제조업체 협업화 겨울제품 품평회를 거쳐 2개의 상품을 선정, 해당 제품은 펀딩을 통해 구매자들의 주문에 따라 지역 내 봉제업체를 통해 생산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소비자들로부터 요청된 주문량 만큼 의류를 제작해 판매할 수 있게 되면서 원부자재 등 의류폐기물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또한 “‘와디즈 펀딩’에 성동구 봉제업체들의 공동브랜드인 ‘베이스오버(BASEOVER)’가 생산자로 표시된다”며 “브랜드 이미지 제고 및 홍보 효과로 안정적인 생산일감 창출도 가능하게 될 것이다”고 기대를 전했다.

한편 앞서 구는 상반기 성동 스마트패션센터를 개소하며 의류제조업의 공동생산 인프라를 조성하고 패션제조업 도약에 본격적인 시동을 건 바 있다..

또한 구는 ‘서울시 패션봉제 특화상권 육성 및 지원사업’을 통해 성동 패션봉제 캐드 및 손 패턴 등 110회의 교육을 추진, 패턴·그레이딩·마킹 시스템, 베이직 자동마카 시스템 등 봉제산업 활성화 관련 봉제장비를 구매 지원했다.

분말 소화기 및 온열기, 환풍기 등 안전한 작업환경 개선사업에도 적극 참여하며 패션봉제업체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성동구 왕십리 도선동에서 의류봉제업을 하고 있는 박모씨는 “성동구에서 온라인 플랫폼인 와디즈 펀딩에 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매우 획기적인 아이디어라고 생각한다”며 “ 많은 제품들이 이러한 펀딩에 참여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속적인 경기 침체로 인해 제품 생산량이 급격히 감소되어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의류제조업체들을 위해 이번 온라인 플랫폼 참여를 기획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패션봉제산업이 질 높은 디자인 지원과 마케팅을 이어갈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