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의회, 본예산 심의 앞두고 ‘예산심의 교육’
성동구의회, 본예산 심의 앞두고 ‘예산심의 교육’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1.18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도 예산 쓰임과 방향 전략 ‘질의응답’
‘지역경제 활기’ 예산 편성ㆍ지출 ‘공감대’
성동구의회가 내년도 예산 심의를 앞두고 의원 역량 교육을 실시했다.
성동구의회가 내년도 예산 심의를 앞두고 의원 역량 교육을 실시했다.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성동구의회(의장 이성수)가 오는 12월 제263회 정례회 회기중 심의하게 될 내년도 사업예산(안) 처리를 앞두고 의원 역양 교육을 진행했다.

의회는 지난 17일 의원들과 의회사무국을 대상으로 2022년 예산안 심사 대비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교육은 2022년도 구정주요업무와 사업예산안 및 기금운용 계획안 심사 시 필요한 전반적인 지식과 전문 능력 배양을 위해 마련됐다.

특강은 이정화 한국산업기술원 지방자치연구소 전임교수가 맡아 ‘지방의회 예결산 심사 전략’이란 주제로 진행했다.

이 교수는 특강에서 예산서, 결산서 등을 활용한 세입세출예산 및 결산, 예비비 지출, 성인지 예산 등 각 사례별 다양한 심사기법을 설명했다.

한편 이번 특강에서는 예산 편성과 집행 시 유의사항, 예비비 지출에 대한 한계 등 2022년 예산의 쓰임과 관련해 의원들과의 질의응답이 이어져 눈길을 끌었다.

실제로 이날 의원들은 질의응답을 통해 2022년은 코로나19로 인한 2년간의 피해를 복구하고, 성동구 지역경제 재도약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예산의 적절한 편성과 지출이 그 여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했다.

남연희 부의장은 “2022년 예산안을 심사하고 확정하는 제263회 제2차 정례회는 성동구와 구민들에게 그 여느 때보다 중요한 회기가 될 것이다”며 “이번 특강을 통해 배운 예산안 심사 실무 기법을 적극 활용해 내년도 예산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복구를 넘어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는 마중물 예산이 될 수 있도록 꼼꼼히 살펴 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