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성수역사 내 ‘산업문화 복합테마공간’ 조성
성동구, 성수역사 내 ‘산업문화 복합테마공간’ 조성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2.27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성수역사 내 산업문화 복합테마공간 개관식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성수역사 내 산업문화 복합테마공간 개관식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지하철 2호선 성수역사 내부에 ‘산업문화 복합테마공간’을 개관했다.

구가 마련한 복합테마공간은 전체 2,791㎡ 면적에 성수동의 특색 있는 산업과 특징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5개 테마문화예술 공간이 들어섰다.

앞으로 이곳에서는 플리마켓, 전시, 미디어아트, 체험, 수제화 전시 등 시민과 로컬기업, 청년, 여행자 등을 위한 새로운 문화를 선보일 계획이다.

먼저 대형 LED월을 통해 성수동의 과거-현재-미래를 담은 미디어아트 영상관으로 마련된 ‘씨어터SS’는 로컬 기업과 창작자들의 브랜드와 작품을 홍보하는 팝업전시의 무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성수동 여행자를 위한 ‘마이스토어SS’는 디지털 체험을 통해 패션, 문화, 음식 등 성수동의 정보를 제공한다.

성수동을 즐기는 맞춤 루트 체험으로 개인의 취향을 분석할 수 있으며 한눈에 볼 수 있는 성수동 지도로 맛집과 힙플레이스, 레트로, 소셜&공유밸리, IT, BT, R&D, 패션잡화 브랜드와 수제화 업체 등 다양한 정보를 알 수 있다.

터치스크린을 통해 패션 아이템을 선택하여 스타일을 완성하는 체험의 재미도 쏠쏠하다.

성수산업문화 복합테마공간 조감도
성수산업문화 복합테마공간 조감도

‘헤리티지SS’에서는 성수 수제화의 역사를 한 눈에 알 수 있다.

1970년대 명동 싸롱화에서 시작된 수제화 산업이 1990년대 성수동으로 새둥지를 틀면서 도심 속 산업중심지로 터를 잡고 현재 헤리티지와 트렌드가 상생하는 거리로 발전된 성수동 수제화의 모습을 자세히 알 수 있도록 했다.

18세기 장식 중심의 디자인에서부터 현대의 실용성과 개성을 중심으로 변모된 수제화의 디자인은 실제 전시된 수제화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뮬, 프렌츠힐, 옥스퍼드화, 펌프스화 등 직접 전시된 작품으로 특징을 자세히 살펴볼 수 있도록 시각적 재미를 더했다.

메트로 갤러리 문화공간인 ‘SS스팟’에서는 성수역의 긴 복도를 통해 성수동의 과거에서부터 현재에 이르는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낸 사진들로 성동의 발전을 한눈에 알 수 있다.

구 관계자는 “이번 ‘성수 산업문화 복합테마공간’은 서울의 대표적인 산업·문화예술의 중심지로 부상한 성수동의 ‘성수다움’을 주제로 시민들을 위한 문화와 휴게, 지역활성화 공간으로 추진됐다”며 “성수동에 모여 있는 수제화 산업뿐만 아니라 지역을 기반으로 하고 있는 기업, 청년, 예술가 등이 지역사회와 함께 산업·문화·예술 콘텐츠를 창출해 시민들이 지역 내의 다양한 콘텐츠를 누릴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성수 산업문화 복합테마공간을 통해 성수역을 방문하는 모든 시민들이 성수다움의 가치를 향유하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역사와 현재가 공존하는 성동의 발전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성동저널은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2299-7770
  • ▶ 이메일 press@sengdongnews.com
  • ▶ 카카오톡 @성동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