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시 구청장들, 택시종사자 등 9곳 ‘재난지원금’ 지급 결정
서울시 구청장들, 택시종사자 등 9곳 ‘재난지원금’ 지급 결정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1.24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구청장협의회 민선7기 4차년도 제7회 임시회의 모습
서울시 구청장협의회 민선7기 4차년도 제7회 임시회의 모습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서울시 구청장들이 재난지원금 사각지대 9개 대상을 선정해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지원 방식과 시기에 관해서는 자치구별 자율에 맡기기로 했다.

서울시 구청장협의회(협의회장 이성 구로구청장)는 지난 21일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민선7기 4차년도 제7회 임시회의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논의된 재난지원금 안건은 인구와 재정 등 자치구별 상황이 모두 다르고, 한정된 재원을 배분해야 한다는 점 때문에 장시간 논의를 거쳐 최종 9가지 대상을 추려 재난지원금 지급 방침을 확정했다.

선정된 9가지 대상은 금년도 정부 및 서울시의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된 8가지와 정부 및 서울시지원대상에 포함되어 있으나 추가지원이 필요한 1가지(법인·개인택시종사자)다.

지원 대상은 ▲마을버스 업체 ▲어르신 요양시설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유치원 ▲종교시설 ▲폐업 소상공인 ▲미취업 청년 ▲개인‧법인택시 운수종사자 등 모두 9가지다.

이중 개인ㆍ법인택시 운수종사자 지원의 경우 강남구와 송파구의 선례를 따라 운수종사자 1인당 40만원을 동일하게 지원하기로 의결했다. 나머지는 자치구별 상황에 따라 자율에 맡기기로 했다.

이성 협의회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시민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우선순위를 정할 수밖에 없어서 안타깝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각 자치구의 재정 여건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방역의 최일선에서 주민들의 어려움을 체감하고 있는 서울시 각 자치구의 의견을 모아 재난지원금 사각지대 대상을 발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택과 집중을 통해 기초지자체의 장점을 살려 주민들의 가장 아픈 부분을 보듬고 펜데믹 상황 극복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이성 협의회장(구로구청장)과 박성수 사무총장(송파구청장)을 비롯해 서양호 중구청장, 성장현 용산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김선갑 광진구청장,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류경기 중랑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이동진 도봉구청장, 오승록 노원구청장, 김미경 은평구청장,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유동균 마포구청장, 김수영 양천구청장, 유성훈 금천구청장,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이창우 동작구청장, 박준희 관악구청장, 정순균 강남구청장, 이정훈 강동구청장 등 모두 21명의 구청장이 참석했다. 

  • 성동저널은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2299-7770
  • ▶ 이메일 press@seongdongnews.com
  • ▶ 카카오톡 @성동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