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자수첩] ‘Re100’ 논쟁... 논란으로 끝날 일이 아니다
[기자수첩] ‘Re100’ 논쟁... 논란으로 끝날 일이 아니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2.1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철 한강타임즈 기자
윤종철 한강타임즈 기자

[성동저널] 얼마전 ‘Re100(Renewable Energy 100%)’이 화제가 된 바 있다. 대통령 TV토론회에서 촉발된 이 단어를 놓고 ‘장학퀴즈냐’니 ‘진로이즈백은 아는데 알이백은 뭐냐’는 등 단순 해프닝으로 끝난 듯 보인다.

그러나 ‘Re100’은 단순히 단어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미래의 삶을 결정지을 수도 있다는 점에서 그냥 이렇게 대선전 논란으로 지나칠 일은 아닌 듯 싶다.

‘Re100’은 각 기업들이 오는 2030년까지는 60%, 2040년까지는 90%, 2050년까지는 100%의 전기를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를 쓰자는 캠페인이다.

문제는 당장 가입 기업인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나이키 등 유명 회사들이 납품ㆍ협력업체들에게 ‘Re100’ 충족을 조건으로 달고 있다는 데 있다. 싫으면 납품하지 말라는 사실상 강제다.

CDP ‘RE100 2021’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애플, 뱅크오브아메리카, 영국 카나리와프그룹, 스위스 크레디트 스위스 등은 이미 RE100 100%를 달성했으며 독일 BMW(81%), 미국 인텔(81%) 등도 이미 달성을 목전에 두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는 어떨까. RE100 전환 실적은 LG에너지솔루션이 33%로 국내 기업 중 가장 앞선 수준이며 아모레퍼시픽은 5%, 한국수자원공사와 SK㈜ㆍSK하이닉스ㆍSK텔레콤 등은 0%로 집계됐다.

실제로 애플은 지난 2020년 SK하이닉스에 ‘RE100’을 요청한 상태다. 그러나 지금도 여전히 세부계획서를 만들지 못하고 있다. 국내 기업들의 위기감이 커지는 이유다.

이는 비단 기업들만의 문제가 아니라 공공기관도 직면한 문제다. 많은 자치단체들이 글로벌 관광도시를 미래 먹거리로 제시하고 있는 가운데 당장 많은 국가들 사이에서는 관광 제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글로벌 금융기관들도 투자와 대출 결정 시 기후 위험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행스러운 일은 지난해부터 지방 자치단체들이 하나 둘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에코청사부터 탄소배출 감소를 위해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이다.

성동구의 경우에도 지난해 ‘성동구 기후변화 대응’ 연구용역에 착수한 바 있다. 또 지난해 7월에는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에 가입한 후, ‘온실가스 감축’, ‘지구온도 1.5도 지키기’, ‘성동형 그린뉴딜 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그러나 이는 여전히 많은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이제는 국가적 차원에서 공론화하고 토론하고 논의해야 된다. 메타버스,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클라우드, AR·VR 등 미래 핵심기술도 재생에너지가 뒷받침 되지 않으면 그림의 떡이다.

대선을 앞두고 많은 TV토론이 예정돼 있다는 점에서 이번이 ‘정부방침’을 확정할 수 있는 적기다.

‘Re100’는 이미 대한민국이 글로벌 경제 강국으로 도약하느냐 다시 에너지 개발도상국으로 도태되느냐의 생존이 걸린 문제가 됐다. 여건 야건 대통령 후보라면 최소한 이 문제에 대해 모두가 수긍할 수 있는 답을 해야 한다.

앞서 토론에서는 화두를 던졌으니 이번에야 말로 이에 대한 본격적인 토론이 이어질 것이라고 기대해 본다.  

  • 성동저널은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2299-7770
  • ▶ 이메일 press@seongdongnews.com
  • ▶ 카카오톡 @성동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