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2030년까지 온실가스 66만톤 줄인다”
성동구, “2030년까지 온실가스 66만톤 줄인다”
  • 백진아 기자
  • 승인 2022.04.13 17: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수1가제2동주민센터는 신재생 에너지를 생산하는 태양광이 설치되어 있다.
성수1가제2동주민센터는 신재생 에너지를 생산하는 태양광이 설치되어 있다.

[성동저널 백진아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오는 2030년까지 총 66만 톤의 온실가스를 줄이겠다고 밝혔다.

구는 이같은 내용의 기후변화 대응계획을 수립했다. 대응계획에는 건물, 도로, 폐기물 등 5개 부문에 대한 24개 추진전략과 76개 세부사업이 포함됐다.

이에 따르면 구는 2018년 기준 성동구 온실가스 배출량 185만 톤 CO2eq 중 40%인 74만 톤 CO2eq를 감축목표기준으로 설정, 그 중 제조업 및 건설업 등 국가 관리부분을 제외한 66만 톤 CO2eq를 최종 감축목표량으로 정했다.

대표적인 사업으로는 건물옥상 주차장 태양광 및 수열에너지 이용 확대 등 건축물 신재생 에너지 보급 사업과 승강기 자가발전장치 지원, 성동에코청사 조성과 같은 건물에너지 효율 개선을 위한 사업들이 있다.

생활 속에서 탄소중립을 실천할 수 있는 에너지자립마을 조성, ECO-Home 에너지 절약 실천 사업도 추진하며 벽면과 옥상 녹화사업으로 공공건물 탄소흡수원도 확충한다.

공공기관 절수기기 보급 등 수자원 분야 탄소 중립 실천 및 전기‧수소차 보급과 인프라를 확대해 친환경 자동차 이용의 확산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성동형 커피박(커피찌꺼기) 재활용 사업으로 생활 속 제로 웨이스트를 실천, Green 아파트 조성사업, 카셰어링 인프라 확대로 탄소중립을 위한 주민 참여도 강화한다.

이미 구는 환경부에서 ‘순환자원’으로 인정되며 재생플라스틱 및 조명‧친환경에너지 등으로 활용될 수 있는 커피찌꺼기(커피박) 재활용 사업을 적극 추진 중이다.

시행 약 6개월 만에 관내 커피전문점 약 1/3의 참여를 이끌어내었고 이 사업을 기반으로 한 ‘폐기물 재활용 자원순환모델 구축사업’ 또한 행정안전부 주관 ‘주민주도형 지역균형 뉴딜우수사업’으로 최종 선정(‘21.12)되며 선도적인 ESG 행정 사례를 낳고 있다.

아울러 국‧시비 보조금 외 자체예산 총 3억 원이라는 서울시 자치구 내 최대 예산 규모의 구매보조금 지원으로 환경친화적 자동차 이용활성화에도 적극 앞장서고 있다.

지난달 ‘지속가능도시 ESG 성동 선포식’을 통해 환경보호와 탄소줄이기 실천을 다짐한 구는 상반기에 탄소중립‧녹색성장 관련 기본 조례를 제정하여 기후변화 대응기반을 탄탄히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구성으로 온실가스 감축사업에 대한 전문 위촉위원들과 관련 부서장들의 심도있는 논의를 통해 신규 사업 발굴 등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기후위기 대응은 이 시대의 필수적인 사안으로, 탄소배출을 줄이고 쓰레기를 감량하는 등 다양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공공과 기업, 주민 3자 협치를 통해 이루어지는 선도적인 ESG 정책으로 지속가능한 도시, 살기 좋은 성동구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성동저널은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2299-7770
  • ▶ 이메일 press@seongdongnews.com
  • ▶ 카카오톡 @성동저널
성동저널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기관명 : 성동저널, 한강타임즈
매체명 : 성동저널
연락처 : 02-2299-7770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001-127703
예금주명 : 안병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동 2022-07-06 21:37:28
정원오 구청장님 이번이 3번으로, 마지막인데 다음엔 서울시장님으로 나와주세요. 일 절하는 정원오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