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구청 앞 ‘임시선별진료소’ 운영 재개
성동구, 구청 앞 ‘임시선별진료소’ 운영 재개
  • 백진아 기자
  • 승인 2022.07.25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구청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재개 (검사를 기다리는 모습)
성동구청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재개 (검사를 기다리는 모습)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른 검사수요에 대응하고자 25일 구청 앞 임시선별검사소의 문을 다시 열었다. 지난 6월 중순 성동구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종료 한 달여 만에 다시 재가동하는 것이다. 

임시선별검사소 운영시간은 평일 오후 1시에서 밤 9시까지, 일요일은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이며 토요일은 미운영한다.

구는 임시선별검사소에 전담창구를 마련해 성동구민에게 자가진단키트도 1인당 1세트(2개입)씩 지원한다.

기존에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운영하던 성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 또한 확대 운영된다.

평일과 토요일, 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운영시간을 연장하고 일요일은 미운영한다.

검사대상은 ▲만 60세 이상 고령자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사람 ▲감염취약시설 관련자 ▲신속항원검사 양성 확인자 등 '우선순위 대상자'다.

앞서 성동구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코로나 검사 실시간 대기안내시스템을 도입한 바 있다.

각 선별진료소 실시간 대기 현황은 성동구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며 이용자는 대기인원이 적은 진료소를 선택해 방문할 수 있다.

한편 현재 구는 4차접종 대상 중 미접종자를 대상으로 백신접종을 독려하고 있다.

이번에 확대된 접종대상은 50대 연령층(1963년생~1972년생)과 18세 이상 기저질환자(2004년생~1973년생), 장애인·노숙인 생활시설 입소자, 종사자 이며, 만성폐질환, 심장질환, 만성간질 등이 주요 기저질환 대상이다.

4차 접종 대상자는 3차 접종 후 4개월(120일) 경과 시점부터 가능하며, 코로나19 확진 감염력이 있더라도 본인 희망 시 mRNA(화이자, 모더나) 또는 노바백스 백신 중 선택하여 접종 가능하다.

이밖에도 구는 코로나19 검사와 대면진료, 처방까지 한 곳에서 해결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 총38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자세한 명단은 성동구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다시 폭증하는 검사수요에 대비하고자 25일부터 임시선별검사소를 다시 운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성동구는 코로나 확산 대비에 앞장설 것이며 구민분들 개개인의 생활 속 방역수칙 준수 또한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성동저널은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2299-7770
  • ▶ 이메일 press@seongdongnews.com
  • ▶ 카카오톡 @성동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