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고] 정진성의 감성을 깨우다... 魚目混珠(어목혼주)
[기고] 정진성의 감성을 깨우다... 魚目混珠(어목혼주)
  • 성동저널
  • 승인 2022.08.19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고기의 눈알과 구슬이 뒤섞이다(즉, 가짜를 진짜로 속이다)
정진성 성동저널 편집자문위원
정진성 성동저널 편집자문위원

[성동저널] 우리는 似而非(사이비)라는 말을 자주 씁니다. 이 말은 似是而非(사시이비)의 줄임말인데요, '似(사)'는 '같을 사, 닮은 사' 자로 서로 비슷하지만, 根本的(근본적)으로 다른 것을 말합니다.

다시 말해, 문학적인 剽竊(표절)이나 명품을 정교하게 模倣(모방)하는 등등 가짜를 진짜로 가장하는 행위를 似而非(사이비)라 합니다.

魚目混珠(어목혼주)는 물고기의 눈알(魚目)과 진주가 섞여 있다(混珠)는 말로 가짜와 진짜, 貴(귀) 한 것과 賤(천) 한 것, 劣等(열등)한 것과 優秀(우수)한 것이 뒤섞여 있다는 뜻으로 쓰입니다.

여기서 프레임(frame)을 잠깐 설명 드리자면, 볼링게임에서 한 경기를 열로 나누어 하나하나를 세는 단위를 말하는데, 큰 틀에서 말씀 드리면, 어떤 상황이나 짜여 있는 맥락에 따라 다르게 해석할 수 있는데, 같은 사건에 대해 다른 의미를 부여하기 위해 그 사건을 다른 맥락과 흐름으로 설정하는 것을 말합니다.

일례를 들면, 대학교에 다니는 여대생이 밤에 몸을 파는 매춘부라면 여러분은 이해가 가겠습니까?

가정교육이 잘못 됐다는 둥, 어찌 여대생이 그럴 수 있냐는 둥, 할 짓이 없어서 몸을 파는 더러운 ×× 라는 둥, 온갖 욕을 다 할 것입니다.

그런데 이 여대생이 가정형편이 너무 어려운데다가 동생들도 돌봐야 하고, 대학에 다닐 형편이 안 되는데 학업을 계속하고 싶은 욕망이 있기에, 저녁에 어쩔 수 없이 그러한 상황에 내몰리는 형편이라면 다르게 생각할 수 있지 않습니까?

즉, 각도를 달리해서 어느 관점에 두고 프레임(frame)을 정하느냐에 따라 인식의 척도는 180도 달라질 수 있다는 말입니다.

또 한 예를 들면, 어느 날 두 친구가 미사를 드리러 가는 중에 한 친구가 묻습니다

"어이! 친구!! 자네는 기도 중에 담배를 피워도 된다고 생각하는가?”

한 친구가 답합니다. "글쎄, 어찌 그럴 수 있겠는가!? 신부님께 함 여쭤볼게!!"

“신부님! 기도 중에 담배를 피울 수 있나요?” 신부는 정색하면서 답합니다.

“기도란 것은 신과 교감을 나누는 엄숙한 대화인데, 절대 그럴 순 없지요."

신부님의 답을 전해 들은 다른 한 친구가 “그건 질문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다를 수 있네! 내가 가서 다시 한 번 여쭤보겠네!.”

“신부님!, 담배를 피우는 중에 기도를 하면 안 되나요!?”

그러자 신부는 온화한 미소를 지으며 말합니다. “기도는 때와 장소가 필요 없어요. 담배를 피우는 중에도 기도는 얼마든지 할 수 있지요.”

이처럼 기도와 담배피우는 것이 동시에 이루어지지만, 관점에 따라 전혀 다르게 해석할 수 있는데, 프레임(frame) 법칙에 대한 좋은 예라 할 수 있습니다.

얘기가 다소 다른 쪽으로 흘렀습니다만, 요즘 정치권을 들여다보면 온갖 뉴스가 魚目混珠(어목혼주)와 다를 바 없습니다.

가짜 뉴스가 진짜를 뺨치고, 똑같은 사건을 놓고 觀點(관점)을 전혀 달리 보고 프레임(frame)으로 덮어 씌워 논점을 흐리고 있습니다.

차라리 해석에 따라 프레임(frame)을 달리하는 것은, 陣營論理(진영논리)에 의해 네 편 내 편을 갈라 자기 쪽으로 유리하도록 프레임(frame)을 설정하는 것이야 그나마 있을 수 있다고 봅니다.

하지만 상대를 흠집 내기 위해 멀쩡한 사람을 바보로 만들고, 전혀 존재하지 않는 가짜뉴스를 유포하는 것도 모자라 그 가짜뉴스를 갖고 프레임(frame)을 설정하여 惡意的(악의적)인 정치 선전을 하고 있으니, 벗어나도 한참 벗어난 현실입니다.

魚目混珠(어목혼주)처럼 물고기의 눈알인지 진주인지도 구분 못 하고 가짜뉴스를 진짜로 믿고, 진짜를 가짜로 프레임(frame)을 짜도 그것을 '팩트체크' 하지 못하고 믿는 국민도 문제지만, 무엇보다도, 眞實(진실)을 파묻고 엉뚱한 프레임(frame)을 짜 사회를 混亂(혼란)케 하는 언론매체는 大悟覺醒(대오각성)해야 할 것입니다.

아무리 눈알을 진주라고 프레임(frame)을 짜도 절대로 물고기의 눈알이 진주가 될 수 없는 것은 세상사 萬古(만고)의 眞理(진리)입니다.

 

  • 성동저널은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2299-7770
  • ▶ 이메일 press@seongdongnews.com
  • ▶ 카카오톡 @성동저널
성동저널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기관명 : 성동저널, 한강타임즈
매체명 : 성동저널
연락처 : 02-2299-7770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001-127703
예금주명 : 안병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