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데이트폭력도 막았다!"...구민 안전 지키는 ‘성동형 스마트쉼터’ 눈길
"데이트폭력도 막았다!"...구민 안전 지키는 ‘성동형 스마트쉼터’ 눈길
  • 백진아 기자
  • 승인 2023.05.03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구에서 운영중인 미래형 버스정류장 스마트쉼터가 구민 안전을 지켜내고 있다.
성동구에서 운영중인 미래형 버스정류장 스마트쉼터가 구민 안전을 지켜내고 있다.

[성동저널 백진아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전국 최초 미래형 버스정류장인 ‘성동형 스마트쉼터’가 사회 안전망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고 밝혔다.

성동형 스마트쉼터는 지난 2020년 8월 처음 설치되어 현재 소형 쉼터까지 총 52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냉‧난방 기능은 물론 실시간 교통 정보를 제공하고 유·무선 충전기, 비상벨, 소화기와 같은 기본적인 편의시설을 제공해 구민의 삶의 질 향상과 편의성 증진을 도모하고 있다.

이러한 스마트쉼터가 쉼터로서의 역할 뿐 아니라 실제로 데이트폭력을 해결하고, 치매 어르신과 자폐 노숙인의 가족을 찾아주는 등 구민들의 안전을 지키는 쉘터(shelter)의 역할까지 해내고 있다.

지난 4월 초 밤 11시경 스마트쉼터에서 남성이 여성의 팔을 제압하고 물건을 빼앗는 모습을 성동구 스마트도시 통합운영센터에서 쉼터 내 CCTV를 모니터링하던 중 발견해 안내방송 후 경찰에 신고해 데이트폭력을 안전하게 해결한 일이 있었다.

또 매일 저녁 스마트쉼터에 와서 몇 시간씩 앉아 침을 뱉는 등 행동이 수상한 사람이 있어 담당 직원이 출동했다.

출동한 담당 직원은 대화가 불가능하고 같은 말만 반복하는 등 이상을 감지해 경찰에 신고해 가족을 찾아보니 혼자 거주하는 치매 어르신이었다.

현재는 가족의 보호조치와 함께 사회복지시설 입소를 앞두고 있다.

자폐 노숙인이 집을 찾아간 사연도 있다. 노숙인으로 보이는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복지 담당 직원과 출동해보니 자폐를 가지고 있었고, 어릴 적 기억이 있는 성동구가 그리워 경기도 과천에서 매일 걸어와 스마트쉼터에 있는 경우였다.

돌봐줄 가족이 없고 건강도 염려되는 상황이라 지속적으로 설득해 안전하게 귀가시켰다.

이렇게 데이트폭력과 치매 어르신들의 사례는 쉼터가 구민들의 안전을 지키는 쉘터의 역할 톡톡히 하고 있는 것을 보여준 사례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교통약자들이 스마트 기술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한 스마트쉼터가 때로는 위기에 처한 분들을 보호하는 쉘터 기능까지 해내고 있다”며 “주민들이 일상생활에서 안전하고 편리하게 쉼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유지관리 등에 더욱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 성동저널은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2299-7770
  • ▶ 이메일 press@seongdongnews.com
  • ▶ 카카오톡 @성동저널
성동저널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성동저널
연락처 : 02-2299-7770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001-127703
예금주명 : 안병욱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