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시의회, '돌봄노동자 처우개선 조례' 주민청구 수리
서울시의회, '돌봄노동자 처우개선 조례' 주민청구 수리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4.04.18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의회 전경
서울시의회 전경 (사진=뉴시스)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 서울시의회가 시민들이 청구한 ‘서울시 돌봄노동자 권리보장 및 처우개선에 관한 조례’ 제정 주민조례 청구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해당 조례는 “돌봄노동자의 지위 향상이 필요하다”며 서울시민 2만 7353명이 발안했다. 현행법상 요구되는 주민조례 청구권자 수는 2만 5,000명 이상으로 요건을 충족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3월 8일 대표 청구인이 청구인명부를 제출한 후 서울시의회는 법령에 따라 청구인명부에 대해 열람 및 이의신청 절차, 서명 유·무효 검증 절차를 거쳤다.

검증결과 일부 유효성이 확인되지 않은 서명에 대해 보완해 줄 것을 대표청구인에게 요청했다.

이후 추가로 제출된 서명부를 포함해 최종 검증까지 마친 결과 총 3만 2802명의 서명 중 2만 7353명이 유효한 것으로 확인됐다.

청구인은 “사회에서 어린이, 노인, 장애인 등에 대한 돌봄 노동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노동이 되었으나, 돌봄 노동자의 처우가 열악한 실정”이라며 “서울시에서 돌봄의 가치를 제대로 구현하여 돌봄노동자의 처우를 개선하고, 존엄 있는 돌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조례를 제정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에 서울시의회는 주민조례발안법에 따라 청구된 조례안에 대한 비용추계를 거쳐 주민조례청구를 수리한 날부터 30일 이내에 서울시의회 의장 명의로 주민청구조례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발의 후에는 통상적인 의사절차에 따라 소관 상임위원회에 회부되며, 이후 상임위원회의 의사일정과 절차에 따라 해당 조례안에 대한 논의와 심사가 이루어지게 된다.

한편 지방의회는 수리일로부터 1년 이내에 주민청구조례안에 대해 심사 의결을 해야하며, 필요한 경우 본회의 의결로 1년 이내의 범위에서 의결 기간 연장이 가능하다.

  • 성동저널은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2299-7770
  • ▶ 이메일 press@seongdongnews.com
  • ▶ 카카오톡 @성동저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