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케나프 ‘탄소흡수정원’ 조성... “CO₂ 흡수율 5~10배”
성동구, 케나프 ‘탄소흡수정원’ 조성... “CO₂ 흡수율 5~10배”
  • 백진아 기자
  • 승인 2024.06.04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들과 함께 하는 감탄정원 조성 모습
주민들과 함께 하는 감탄정원 조성 모습

성동저널 백진아 기자 =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탄소중립 사회 이행을 선도하고자 친환경 작물 케나프를 활용한 탄소흡수정원인 ‘감탄정원’을 조성해 눈길을 끌고 있다.

‘감탄정원’은 서울숲 인근 성수동1가 719 일대 나대지에서 조성됐으며 주민 60여 명이 함께 케나프 5,000본을 식재해 도심 속 탄소흡수원 확충에 기여해 더욱 의미를 더했다.

‘케나프’는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친환경 작물이다.

생육기간이 120일로 짧고, 지구 온난화 주범인 이산화탄소 분해 능력이 다른 식물의 5~10배로 매우 뛰어나다.

특히 수확 부산물 또한 종이펄프, 축산용 깔개, 단열재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이 가능해 활용도가 높다.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후위기 상황에서 탄소중립은 전 세계 인류에게 주어진 중요한 과제로, ‘탄소중립기본법’ 시행에 따라 성동구에서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 조례’를 제정하고, 구정 분야별 탄소중립 정책 이행기반을 마련해 왔다.

이번 케나프 식재는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녹색도시 조성을 위해 성동구가 추진해 온 노력과 맥을 같이 한다. 구는 향후 케나프 수확 및 부산물 제작 행사도 추진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주민과 함께하는 감탄정원 조성 식재 행사가 기후위기를 극복하고 2050 탄소중립 사회로의 이행 기반을 마련하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며 “‘5분 일상정원도시, 성동’ 사업 추진과 연계한 탄소흡수원 확대를 통해 탄소중립선도도시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성동저널은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2299-7770
  • ▶ 이메일 press@seongdongnews.com
  • ▶ 카카오톡 @성동저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