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현숙 성동구의원, “'업무중복' 위탁센터 효율적 재정비 필요”
이현숙 성동구의원, “'업무중복' 위탁센터 효율적 재정비 필요”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4.06.10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구의회 이현숙 의원
성동구의회 이현숙 의원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 성동구 관내 운영중인 위탁센터는 158개로 타 자치구 보다 다소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중복사업 등 사업구조를 재정비해 성과와 내실성을 높여 효율적으로 운영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성동구의회 이현숙 의원은 지난 5일 열린 제279회 제1차 정례회 5분 자유발언에 나서 “어려운 경제난에 선택과 집중으로 대비하는 것이 현명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이 의원은 “현재 (성동구에는) 민간위탁과 센터를 포함한 158개를 위탁센터를 운영하고 있다”며 정보공개 자료를 공개했다.

이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24년 3월 기준 성동구 위탁센터는 158곳(인구수 27만6847명)인 데 반해 ▲동대문구 52곳(34만1981명) ▲광진구 34곳(33만4790명) ▲중구 55곳(12만1607명) 등이었다.

먼저 이 의원은 센터의 중복 설치 등으로 인한 비효율성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성동구 청년지원센터’와 ‘서울청년센터, 성동오랑’은 구와 시에서 운영한다는 차이점과 두 센터는 행당동과 왕십리에 있어 차로는 3분, 도보로는 10분 근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자립지원, 활동가 발굴, 공동체 활성화 등 업무와 예산도 대동소이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의원은 사업비 비중보다 인건비와 관리 운영비가 훨씬 높다는 점도 문제로 꼽았다.

이 의원은 “임차료만 연 3억 6,000만원으로 과다한 성동 50+센터와 1인 가구지원센터 월 임차료 1,100만원, 청년센터 성동 월 740만원 등이다”며 “개략적으로 인건비 70%, 임차료 20%, 사업비 10%라는 사업구조를 재정비해 절감된 관리운영비를 사업비로 증액함으로써 성과와 내실성으로 개선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센터를 과하게 설치하는 것은 위탁업체 선정 시 상부의 개입 문제 야기와 주관공무원의 과중업무 발생으로 관리감독이 소홀해질 수 있다”며 “취지와 목적에 맞지 않는 민간위탁과 센터들은 재진단, 재정비하고 유사한 업무지만 다른 이름으로 중복된 센터들, 위탁업체들의 비전문성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간위탁업체 선정 시 전문성 있는 업체에 가산점을 주고 동일 업체가 중복 선정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며 “난립되어 있는 센터들을 공공기관, 공유재산, 기부체납 공간으로 귀속해 집중과 선택의 최대 성과를 이루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 성동저널은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2299-7770
  • ▶ 이메일 press@seongdongnews.com
  • ▶ 카카오톡 @성동저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