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몰카 설치할 때 잡는다’... 성동구, 공중화장실 '인공지능융합기술' 적용
‘몰카 설치할 때 잡는다’... 성동구, 공중화장실 '인공지능융합기술' 적용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4.06.17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oT 기반 스마트 통합 솔루션 제품 사진
AIoT 기반 스마트 통합 솔루션 제품 사진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 앞으로 공중화장실 내 불법촬영으로 인한 불안감이 사라질 전망이다. 또한 어르신들의 낙상 등의 위험에서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관내 공중화장실에 ‘인공지능융합기술(AIoT) 기반 스마트 통합 솔루션 설치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조달청 공모사업인 ‘2024년 제2차 혁신제품 시범사용기관’에 선정됨에 따라 국비 2억 1000만원을 지원받아 추진하게 됐다.

조달청이 주관하는 혁신제품 시범구매 사업은 공공구매 초기 판로 지원 및 공공서비스 개선 촉진을 위해 조달청에서 시범사용기관을 선정, 혁신 제품을 구매 공급하고 그 사용결과를 분석해 구매를 확산시키는 사업이다.

구가 이번에 시범사용기관으로 선정된 화장실 ‘인공지능융합기술(AIoT) 스마트 통합 솔루션’은 개인정보를 침해하지 않는 비식별 데이터를 활용한 시스템이다.

화장실에 머무르는 사람의 이상행동을 적외선 센서를 통해 실시간 감지하고, 인공지능 알고리즘으로 분석한다.

불법촬영이나 낙상 등의 위험상황 발생 즉시 관리자 및 경찰에게 자동으로 알림을 발송해 신속한 대처할 수 있다.

특히 범죄 사후에 대처하는 것이 아니라 범죄행동 자체를 사전에 감지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는 점에서 구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한 어르신이나 건강 약자의 낙상 감지 등을 통해 응급상황까지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인공지능융합기술(AIoT) 스마트 통합 솔루션’은 성동구 전체 공중화장실 가운데 여자화장실과 장애인화장실을 대상으로 올해 안에 총 168대가 설치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공중화장실 안전시설 설치 확대를 통해 구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공중화장실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성동저널은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2299-7770
  • ▶ 이메일 press@seongdongnews.com
  • ▶ 카카오톡 @성동저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