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구미경 서울시의원, 공유재산관리 ‘절차상 하자ㆍ잦은 변경’ 질타
구미경 서울시의원, 공유재산관리 ‘절차상 하자ㆍ잦은 변경’ 질타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4.06.17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경 서울시의원
구미경 서울시의원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 서울시 재무국의 공유재산관리계획의 잦은 변경에 대한 지적이 제기됐다. 특히 계획을 세운 후 의회의 승인을 받아야 하지만 그 순서가 뒤바뀌고 있다며 절차상 중대한 하자에 대한 목소리도 나왔다.

서울시의회 구미경 시의원(성동2)은 지난 14일 실시된 제324회 정례회 행정자치위원회 2024년도 제2차 수시분 공유재산관리계획안 심의에서 이같은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지방자치단체가 소유하고 관리하는 공유재산은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법’과 시행령, ‘서울시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 조례’에 따라 효율적으로 운영 및 관리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계획은 소관부서와 재무국을 통해 수립되어 시의회에 보고 후 심의를 거치게 된다.

구미경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공유재산관리계획을 심의하는 것은 사업의 필요성과 적절성에 대한 심사를 통해 예산 집행의 적법성과 타당성을 확보하는 중요한 절차”라며 “사업의 잦은 계획안 변경, 공기가 늘어나 증액을 요구하는 행태 등 매번 비슷한 사유로 지적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공유재산관리계획을 세운 후 의회의 승인을 받고 그 후 사업을 시작하는 것이 적법한 절차임에도 불구하고 여러 가지 이유로 그 순서가 뒤바뀌는 것은 아주 중요한 절차상 하자이자 시의회를 무시한 처사”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공유재산은 시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것이기에 소관부서에서는 초기 계획 수립단계에서부터 면밀한 사업계획을 작성해야 할 무거운 책임감이 있다”며, “재무국은 단순히 소관부서의 계획을 취합만 하는 것이 아니고 전문성을 가지고 공유재산관리계획을 검토해주시길 거듭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정자치위원회에 안건으로 상정된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은 ▲서울 반려동물 추모관 건립 ▲노들섬 수변문화공간 조성 ▲서울영화센터 건립 ▲리버버스 부대사업시설 조성 등 총 7개 사업이다.

  • 성동저널은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2299-7770
  • ▶ 이메일 press@seongdongnews.com
  • ▶ 카카오톡 @성동저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