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생명존중친화마을’ 시범운영... ‘8개동, 14개 기관 동참’
성동구, ‘생명존중친화마을’ 시범운영... ‘8개동, 14개 기관 동참’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4.06.25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기관 서약식 모습(옥수파출소)
참여기관 서약식 모습(옥수파출소)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지난달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을 위한 ‘생명존중친화마을’ 서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약식에는 관내 8개 동에서 14개 기관이 동참했다.

이번 서약은 2025년 ‘생명존중안심마을’ 지정·운영을 위한 네트워크 형성 단계의 예비 과정이다.

‘생명존중친화마을’은 지역사회 구성원의 생명 존중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돕고 자살예방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조성하는 마을이다.

▲생명지킴이교육 ▲자살예방 인식개선 캠페인 ▲고위험군 발굴 및 연계 ▲자살 고위험군 맞춤형 서비스 지원 ▲자살 위험수단 차단 등 5대 전략을 수행한다.

이러한 전략은 유럽이나 미국 등에서 실질적 자살 감소로 입증된 바 있다.

이번 서약식은 성동구정신건강복지센터 주최로 ▲금호2·3가동(금호복지관·금호베스트공인중개사사무소 등) ▲용답동(서울특별시립비전트레이닝센터) ▲옥수동(서울옥정초등학교, 옥수파출소 등) ▲응봉동(서울광희중학교) ▲송정동(서울특별시립24시간게스트하우스) ▲왕십리2동(왕십리2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왕십리도선동(건강한마을치과의원) ▲행당2동(행당2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총 8개 동에서 14개 기관이 참여했다.

성동구정신건강복지센터는 참여기관과 함께 지역사회 자살예방 활동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며, 올해 시범 운영을 거쳐 2027년까지 모든 행정동을 생명존중안심마을로 지정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성동구 자살률 감소를 위해 많은 기관이 협조해 주신 만큼 앞으로도 지역사회 내 촘촘한 자살예방 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성동저널은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2299-7770
  • ▶ 이메일 press@seongdongnews.com
  • ▶ 카카오톡 @성동저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