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지난해 무료 법률상담 1287건... 온라인 예약시스템 구축
성동구, 지난해 무료 법률상담 1287건... 온라인 예약시스템 구축
  • 백진아 기자
  • 승인 2021.05.14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구는 이달부터 무료법률상담 서비스 ‘온라인 예약시스템’을 본격 운영한다
성동구는 이달부터 무료법률상담 서비스 ‘온라인 예약시스템’을 본격 운영한다

[성동저널 백진아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올해 금전, 주택‧임대차 보증금, 상속이나 이혼과 같은 어려움에 있는 대상자를 위해 보다 적극적이고 대대적인 무료법률상담 지원서비스에 나섰다.

구는 무료 법률상담 건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 발맞춰 온라인 예약시스템도 새롭게 구축해 다양한 연령층이 더 많은 법률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무료법률상담 서비스는 지역 주민, 기업체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민사, 가사, 형사, 행정 등 구민의 생활 속 불편사항 전반적인 법률에 대해 전문변호사가 무료로 상담해 주는 서비스이다.

현재 행정, 민사 등 총 11명으로 구성된 성동구 고문변호사들이 법률 상담관으로 지정되어 있다.

구에 따르면 구는 지난해 1287건의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다.

전체 상담 중 민사 상담이 73%를 차지했으며 이중 주택‧상가임대차의 보증금, 권리금 등 재산과 밀접한 생활 법률상담이 가장 많았다.

재산분할, 양육권 등 가사 상담은 18.4%로 두 번째로 높은 비율을 차지, 지역 내 코로나19 시대 생활 속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상자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구는 이처럼 상담 건수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한 적극대인 대책을 마련해 무료법률상담서비스의 수요자를 적극 확보하기로 했다.

우선 예약 방식을 개선, 구 홈페이지에 온라인 예약시스템 구축으로 노쇼를 방지해 상담 수요자를 대폭 수용할 수 있게 했다.

또한 예약 사전 안내를 통해 상담 당일 취소자를 확인, 대기 예약자를 확보하고 노쇼의 원인을 분석하고 재예약 상담기회를 제공하여 이용자의 만족도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예약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그 동안 이용이 저조했던 20~30대의 많은 이용으로 다양한 연령층에서 법률 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내달부터는 5개 동주민센터에 서울시 마을법무사를 활용한 무료법률상담을 새로 개설, 기존의 마을변호사 법률상담과 함께 부동산 등기, 비송, 개명신청,경매, 공탁 등 법무관련 상담서비스로 생활밀착 법률 상담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온라인 예약신청으로 법률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구민 누구나 쉽고 편하게 법률상담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법률서비스를 지원하고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