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보훈가족의 새집 ‘보훈회관’ 개관
성동구, 보훈가족의 새집 ‘보훈회관’ 개관
  • 성동저널
  • 승인 2018.03.08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저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 보훈가족의 새 보금자리인 성동구 보훈회관이 8일 보훈회관 1층 주차장에서 개관식을 열었다.

보훈회관 개관은 보훈가족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개관식에는 정원오 성동구청장을 비롯해 국회의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보훈회관 전경
보훈회관 전경

금호4가동(독서당로 346)에 자리한 보훈회관은 총사업비 27억 원을 투입했으며 지하2층부터 지상5층까지 연면적 1,290㎡ 규모로 지난해 4월부터 10개월의 공사 기간을 거쳐 올해 2월 26일 준공했다.

신축된 보훈회관 건물에는 광복회, 고엽제전우회, 특수임무유공자회, 6·25참전유공자회, 무공수훈자회, 상이군경회, 전몰군경유족회, 전몰군경미망인회 등 9개 보훈단체가 입주한다.

단체 사무실 외에도 시청각 교육시설이 구비된 강당, 회의실, 보훈자료실은 물론 이·미용실과 휴게실, 지하에는 구내식당과 체력단련실을 구비하고 있어 보훈단체 회원들의 복리증진은 물론 회원 간 활발한 교류와 소통의 공간이 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보훈가족의 오랜 숙원사업인 보훈회관이 차질 없이 개관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새로 개관한 성동구 보훈회관이 국가유공자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올바르게 기억하는 교육의 장이자, 보훈단체 회원들이 서로의 어려움을 나누고 보듬어주는 따뜻한 소통의 공간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성동저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