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지하주택 침수방지시설 무상 설치
성동구, 지하주택 침수방지시설 무상 설치
  • 성동저널
  • 승인 2018.03.12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저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여름철 국지성 호우에 대비해 저지대 지하 주택의 침수를 방지하기 위해 침수방지시설 설치를 무상으로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올해는 예산 4억원을 확보해 침수피해가 우려되는 지하주택 240가구에 대하여 침수방지시설(역류방지기, 물막이판 등)을 지원해 집중호우 시 하수 역류와 빗물유입 등으로 인한 지하주택의 침수피해를 예방할 계획이다.

물막이판 설치 후 모습
물막이판 설치 후 모습

이미 침수방지시설이 설치된 지하주택에 대해서는 공무원 돌봄서비스와 연계를 통해 시설 점검을 실시해 망실이나 파손된 시설은 우기 전 보수하고 평상시 주민 스스로 유지관리 할 수 있도록 관리매뉴얼을 만들어 배부할 계획이다.

구는 2010년부터 2017년도까지 침수피해 우려가구에 대한 침수방지시설 설치를 꾸준히 지원해 왔으며, 2017년 말까지 1,730가구의 지하주택에 침수방지시설을 설치했다

또한, 침수취약가구 공무원 돌봄 서비스를 통해 침수피해 예방 및 피해 발생시 신속 대응할 것이다. 집중 호우 시에는 세입자와 건물주에게 연락해 물막이판 등을 설치하도록 해 창문이나 대문으로 유입되는 빗물을 차단하도록 하고 침수상황 발생 시 피해 여부를 확인한다.

지하주택 침수방지시설 설치 신청은 구청 치수과와 해당동 주민센터에 방문해 신청서 작성 후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치수과(02-2286-5794)로 문의하면 된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지난해 7월 게릴라성 폭우로 침수피해를 입은 저지대 주택 및 상가에 대한 예방책으로 침수방지시설 무상 설치사업을 실시해 집중호우로 인한 침수 피해를 사전에 예방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