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금호동 일대 '도로환경' 확 바뀐다
성동구, 금호동 일대 '도로환경' 확 바뀐다
  • 성동저널
  • 승인 2019.01.08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개선으로 주민안전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
금호로 도로확장 조감도
금호로 도로확장 조감도

[성동저널]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지역 주민들의 숙원사업인 금호역 주변 장터길 구간 중 1단계 구간의 확장사업이 서울시 투자심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동호로와 교차되는 독서당로, 뚝섬로의 도로망 체계가 단절되어 장터길(구도, 왕복2차로)이 보조간선도로 기능을 하고 있으나, 보도 폭이 좁아(0.5m) 보행이 어렵고 차도를 이용한 보행 등으로 안전사고 위험이 매우 높아 주민들이 불편을 겪는 곳이다.

이에 2002년부터 지역개발사업 등과 연계하여 장터길 확장을 추진하였으나 번번이 무산되다 지난해 11월 서울시 투자심사를 통과하여 사업추진이 가시화되는 결실을 이루었다.

장터길은 금호역~금남시장을 연결하는 총 연장 400m 구간으로 금호역~보도협소구간 110m 구간을 2차로에서 3차로로 우선 확장하는 사업이며, 사업비는 약 250억 원은 서울시 지원을 받아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도시계획시설 결정, 실시계획 인가, 보상 등의 과정을 거쳐 2021년 공사를 시작해 연내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장터길 잔여구간은 장기적으로 시행할 방침이다.

장터길 도로확장 위치도
장터길 도로확장 위치도

한편, 신금호역 일대 금호로 도로확장공사는 이미 공사를 시작해 금년 중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2~3차로의 도로를 4차로로 확장하고 5호선 신금호역 지하철 출입구를 2개소 신설하여 지역주민들의 교통 불편이 크게 해소될 전망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강남북을 잇는 서울시 교통의 중심부인 성동구의 교통개선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