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2019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국토교통부 장관상 수상!
성동구, '2019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국토교통부 장관상 수상!
  • 성동저널
  • 승인 2019.04.18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선도한 성과 인정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으로 부터 수상을 받고있는 정원오 성동구청장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으로 부터 수상을 받고있는 정원오 성동구청장

[성동저널]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성수동을 대상으로 도시재생사업을 펼친 성과로 지난 4월 17일 오후 3시 인천항 제8부두에서 열린 ‘2019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대상’ 시상식에서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2019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대상’은 우리나라 도시재생 뉴딜정책에 따른 도시재생사업 시행성과가 우수한 지방자치단체와 기업, 민간단체 등을 선정해 시상하는 것으로 올해 처음 개최되었으며, 서면심사와 전문가의 현장실사 등을 거쳐 진행됐다.

이번 시상은 국토교통부, 인천광역시가 주최하고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후원하는 ‘2019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개최를 맞아 시행됐다.

성동구는 노후한 제조업 공장 밀집 지역이었던 성수동의 환경을 개선해 특색있는 젊은 예술가의 터전과 수제화 거리로 탈바꿈시켰고, 2015년 9월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조례를 전국 최초로 제정하고, 주민주도로 ‘성수지앵 협동조합’을 운영해 자금을 마련하는 등 지속 가능한 도시재생을 선도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성동구는 성수(근린재생일반형), 마장(중심시가지형), 용답(장안 중심시가지형), 용답(골목길재생)을 비롯하여 최근 선정된 사근(근린재생 주거지지원형)까지 총 6개 지역이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되어 사업이 단계별로 추진중이며, 도시재생 사업의 모든 유형을 성공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지역의 고유문화와 특성에 맞는 도시재생사업을 주민과 함께 만든 값진 결과”라며 “혁신적인 사고로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정책을 정착시킨 주민과 직원에게 수상으로 화답할 수 있어 더없이 기쁘다”고 밝혔다.

도시재생 산업박람회에서 국토교통부장관상을 수상하고 단체사진
도시재생 산업박람회에서 국토교통부장관상을 수상하고 단체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