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몰카 셀프 점검'... 성동구, ‘몰카 탐지장비’ 대여서비스 시작
'몰카 셀프 점검'... 성동구, ‘몰카 탐지장비’ 대여서비스 시작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1.1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공유센터에서 대여한 불법카메라 탐지 장비로 집안 곳곳을 점검할 수 있다.
성동공유센터에서 대여한 불법카메라 탐지 장비로 집안 곳곳을 점검할 수 있다.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 성동공유센터가 불법카메라 탐지장비 대여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번에 주민에게 대여할 탐지기는 2mm 초소형 불법카메라까지 다 잡아낼 수 있어 1인 여성가구 등 디지털 성범죄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구는 최근 날로 증가하는 불법촬영장비로 인한 디지털 성범죄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주민들의 일상생활 주변 점검과 원룸 및 1인 여성 가구들이 직접 자신의 거주지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불법카메라 탐지장비 대여를 시작하기로 했다.

탐지장비는 전파탐지기와 렌즈탐지기 두 대가 1세트로 구성되어 있으며, 센터에는 총 4세트가 구비되어 있다. 1세트 당 대여료는 당일 대여 3000원, 익일 반납 5000원으로 저렴하게 이용 가능하다.

사용방법은 우선 전파탐지기로 화장실에 있는 사물들, 벽과 천장에 설치된 부착물 및 나사, 집 안의 물품(벽시계, 탁상시계, 휴지통) 등 불법카메라 설치가 의심 되는 곳을 샅샅이 훑는다.

탐지 후 전파탐지기가 반응한 곳을 중심으로 렌즈탐지기로 초점을 맞춰가며 카메라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해 찾아내면 된다.

카메라가 있는 곳은 하얀 점으로 표시되며 주로 불법촬영에 사용되는 2mm정도의 카메라까지 찾아낼 수 있다.

기존 구청 여성가족과에서도 관내 민간시설 소유자 및 시설관리인에게 불법카메라 탐지장비 무료 대여서비스를 시행 중이었으나 개인의 경우에는 관련 법률 등 근거가 없어 탐지장비 대여가 힘들었다.

이에 성동공유센터에서 탐지장비를 비치해 대여함으로써 주민들도 스스로 생활주변을 점검해 볼 수 있게 됐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디지털 성범죄로부터 구민들을 보호하고 모든 구민이 더욱 안전하고 편안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