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한남하이츠’ 재건축 인가... 지상 20층 10개동
성동구, ‘한남하이츠’ 재건축 인가... 지상 20층 10개동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5.19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남하이트 아파트 재건축 조감도
한남하이트 아파트 재건축 조감도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옥수동 ‘한남하이츠’ 아파트 주택재건축사업시행계획을 인가하고 오는 21일 고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사업시행계획으로 앞으로 한남하이츠 아파트는 지상20층, 지하6층 규모의 공동주택 10개동, 790세대가 들어서게 된다.

구 관계자는 “탁원할 한강조망을 갖춘 랜드마크의 고품격 명품 주거단지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번 사업시행계획인가와 공동사업시행 건설업자 선정 등으로 사업 속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한남하이츠아파트는 1982년도 건립된 30여년 된 아파트로 최고 14층, 8개동 총 535가구가 있었다.

이어 2010년 5월 재건축사업을 위한 안전진단을 통과하고 이후 정비계획을 수립해 2017년 2월 재건축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

대상지는 한강변에 접한 구릉지로 우수한 조망권을 보유하고 있으며, 동호대교와 한남대교가 약 3분 거리 이내에 위치하고 있어 강남지역으로의 접근성이 탁월하다.

인근에 옥정초등학교와 옥정중학교가 위치해 교육환경 또한 우수하다.

한편 한남하이츠 조합은 지난 1월 18일 주민총회를 통해 GS건설을 공동사업시행건설업자로 선정했으며, 대의원회를 통해 조합과 GS건설 간 협약서 체결을 목전에 두고 있다.

구 관계자는 “조합원 분양신청을 거쳐 내년 쯤에는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인가로 지역 내 재건축사업 전체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며, 한남하이츠가 옥수동 지역의 랜드마크로 거듭날 수 있는 명품아파트 단지가 재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동저널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