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신규 '자활사업' 발굴... ‘엄지척방역사업단’ 등 88% 확대
성동구, 신규 '자활사업' 발굴... ‘엄지척방역사업단’ 등 88% 확대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6.10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지척방역단 방역 모습
엄지척방역단 방역 모습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새로운 자활사업을 발굴하면서 그 대상이 기존 175명에서 지금은 330명으로 무려 88%나 확대된 것으로 집계됐다.

‘자활사업’은 차상위계층(건강보험료 14,700원 이하)이하 중 근로능력이 있는 저소득층에게 동네 환경정비, 사회복지 행정업무보조 등의 공익사업부터 도시양봉, 자전거 재활용 및 무료대여, 무료 빨래방 등 사회서비스 업무에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을 말한다.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주민들에게 사회서비스도 제공하는 일석이조 사업이다.

구는 최근 폐원단 수거, 편의점 운영, 인공지능데이터 가공 등의 신규 사업 발굴에도 힘쓰고 있어 그 규모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구 관계자는 “2020년에도 적극적으로 대상자를 발굴하고 공중화장실 및 경로당 등 청소 사업부터 공영주차장 세차서비스, 어린이집 클린사업 등의 사업을 추가로 실시해 자활사업을 활성화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특히 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다중이용시설 등에 정기적 생활방역이 실시됨에 따라 ‘엄지척방역사업단’도 운영하고 있다.

‘엄지척방역사업단’은 지역 내 노숙인 시설 거주자 5명으로 구성된 자활사업단이다.

이들은 지난 3월부터 집단생활시설, 다중이용시설을 비롯 복지관, 지역아동센터 등 사회복지시설까지 총 41개 시설을 대상으로 125회의 방역을 실시했다.

방역단의 이(남 45세)씨는 “얼마 전부터 일용직 일자리는 아예 구하기도 힘들고, 나 같은 사람들이 일하고 싶어도 일할 수가 없는 상황에 이렇게 새로운 일자리를 얻어 감사 할 따름이다” 며 “이런 좋은 기회를 발판으로 방역관련 자격증 취득에도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구는 방역사업단 참여자들이 취약계층이나 근로의욕이 높은 점을 감안해 참여자들이 원할 경우 방역 등과 관련된 자격증 취득과정의 비용을 지원하고 창업의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일자리 사정이 더욱 악화된 현 상황에서 ‘엄지척방역사업단’은 저소득층에게는 일할 수 있다는 희망을, 주민들에게는 감염병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는 1석2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며 “올해는 총 40억원의 예산을 자활사업에 편성해 일자리 제공 뿐 아니라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자격증 취득 지원 등 저소득층의 자립·자활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