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통행불편’ 전신주 총 60기 이설 완료
성동구, ‘통행불편’ 전신주 총 60기 이설 완료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12.22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명초 통학로 한가운데 위치한 전신주를     뽑고 있는 모습
동명초 통학로 한가운데 위치한 전신주를 뽑고 있는 모습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지난해 동명초 앞 전신주 이설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초등학교 통학로 등 좁은 통행로의 전신주 총 60기를 제거 또는 이설했다고 밝혔다.

한번 세워진 전신주는 도로나 골목길 한가운데 등 부적합한 위치에 세워져도 몇 십년 씩 그대로 방치되는 경우가 허다했다.

협소한 인도 한가운데 위치해 통행불편을 초래하고, 보행자 교통사고 및 차량 충돌사고 발생의 원인이 되기도 했다.

그러나 전신주 이설은 이설부지, 비용 부담 등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 있다보니 제거와 이설은 거의 불가능했다.

그러나 구는 지난해 지속적인 한전, KT 등과의 협의를 통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국 최초로 전신주 정비사업에 본격 나섰다.

동 주민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정비 대상을 선별하고, 더 이상 사용하고 있지 않은 폐공중선과 과다하게 설치된 여유선 등 공중선 정비를 통해 철거 가능한 전신주를 발굴했다.

지난해 30기에 이어 올해에도 12기는 완전 제거하고 18기는 최대한 벽으로 이설하는 등 총 60기의 전신주를 정비했다.

구는 전신주 정비에만 그치지 않고 전신주가 이설된 보행로에 ‘걷고 싶은 보행로 조성’사업도 함께했다. 올해 9월까지 학교 정문 앞 150미터 구간의 전주와 통신주 총 13기를 정비한 동명초등학교 앞 정문 통학로가 아이들의 상상력으로 채워진 거리로 변신했다.

방치된 폐건전지함 등 아이들의 통행이나 안전에 저해가 될 만한 시설물을 정비하고, 도로경계석 안쪽 설치됐던 안전휀스 67개를 끝 쪽으로 이동시켜 통학로를 확보해 50미터 구간 전체 보도블럭을 밝은 디자인의 새블럭으로 교체했다.

여기에 ‘디자인 씽킹(Design Thinking)’ 방식을 도입, 동명초 4, 5학년 학생 87명에게 전신주에 대한 이미지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전신주의 디자인을 새로 입혔다.

벽화봉사동아리 ‘거미동’의 재능기부를 받아 아이들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담은 이미지로 시각화한 디자인 시트를 이설된 전신주에 부착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주민의 생활 속 불편을 해소하는 것이 행정의 기본이자 적극행정의 시작이다”라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모든 국민들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럴 때 일수록 주민들의 삶 하나하나를 신경 쓰고 배려할 수 있는 성동구만의 생활밀착형 적극행정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