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기대 시의원, “서울로 7017 보행로 사고는 명백한 인재”
김기대 시의원, “서울로 7017 보행로 사고는 명백한 인재”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12.29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대 서울시의원
김기대 서울시의원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지난 25일 서울 중구 ‘서울로7017’ 다리 위에서 59세 남성이 투신 자살한 사건은 명백한 인재라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017년 개장 직후 발생한 투신자살 사건 이후 3년 만에 또 다시 이같은 사건이 발생한 것은 시민안전을 철저하게 관리하지 못해 발생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서울시의회 김기대 의원(성동3)은 “이에 대한 위험을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조망권 등의 이유로 시설 보강 등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서울로 7017은 옛 서울역 고가도로를 개조해 만든 고가 공원으로 2017년 5월 개장 후 현재까지 총 2470만명(일평균 2만2000명)의 시민이 방문하고 있다.

시는 2017년 개장 직후 발생한 투신자살 사건 이후 경비인력 증원 및 서울로 운영센터 경비시스템을 강화했다.

그러나 3년 만에 이같은 사건이 또 다시 발생하면서 시의 경비시스템의 근본적인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현재 서울로 7017에 설치된 도로구간의 난간 높이는 1.4m(철도구간 3.0m)다.

그러나 당초 ‘서울로 2017 안전 자문회의’에서는 도로구간의 난간 높이를 1.4m에서 1.8m 이상으로 높이는 것에 대한 논의가 있었지만 경관 조망 및 풍압 문제로 현행 유지로 결정됐다는 것이 김 의원의 지적했다.

김 의원은 “본 사건을 도로구간의 낮은 난간 높이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을 인지하고 있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관 조망 등의 이유로 시설보강이 이루어지지 않아 발생한 명백한 인재(人災)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또다시 발생한 사고에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며 강화된 예방대책 마련이 필요할 것”이라며 “시설측면의 안전강화가 필요성하며 옥상난간 추락방지를 위한 시설 보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해당 사고 이후 서울로 보안관 순찰 근무 강화와 고가구간 난간 높이 및 핸드레일 교체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