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커피찌꺼지 연간 15만톤’... 성동구, 혁신기술로 재활용 ‘눈길’
‘커피찌꺼지 연간 15만톤’... 성동구, 혁신기술로 재활용 ‘눈길’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4.05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피박(커피찌꺼기)을 재활용해 설치할 공공시설물 예상도
커피박(커피찌꺼기)을 재활용해 설치할 공공시설물 예상도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앞으로 연간 15만톤에 달하는 커피찌꺼기가 재생 플라스틱이나 배터리로 재활용 될 전망이다.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혁신기술을 활용한 커피박(커피찌꺼기) 재활용 사업을 전면적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커피박은 커피를 만들 때 나오는 부산물로, 일반적으로 아메리카노 한 잔을 만들 때 사용되는 원두의 99.8%가 커피박이 된다.

그러나 대부분이 매립·소각되는데, 이처럼 버려지는 커피박의 규모는 연간 약 15만 톤(2019년 기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동안 커피박은 경제성을 이유로 재활용에 한계를 안고 있었다.

이에 구는 지난해 6월 커피박 재활용 기술을 보유한 소셜벤처 포이엔 및 사회적 가치에 투자하는 임팩트스퀘어와 ‘성동형 커피찌꺼기 재활용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으로 수거된 커피박은 재생 플라스틱과 조명을 밝히는 미생물 배터리로 재활용되어 주민 편의를 위한 공공시설물의 소재로 활용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지역에서 발생한 폐자원을 다시 지역에 환원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는 게 성동구의 평가다.

구의 커피박 재활용 사업에는 대림창고ㆍ블루보틀ㆍ카페 어니언(이상 가나다순) 등 유명 관내 커피전문점이 앞서 참여를 확정한 상태다.

서혜욱 블루보틀커피코리아 대표는 “블루보틀이 추구하는 ‘지속가능성’을 실현하기 위해 카페에서 나오는 부산물을 재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여러 방면에서 진행 중인데, 커피박이 가장 어려운 숙제였다”며 “이번 성동구 커피박 재활용 프로젝트에 동참하며 성수 카페의 부산물을 재자원화하는 데 지속적으로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들을 선두로 성동구는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 성수동을 포함해 관내 약 500여 개에 달하는 커피취급점을 대상으로 커피박 재활용을 위한 수거체계를 확립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커피박을 시작으로 종이컵ㆍ플라스틱컵ㆍ빨대 등 1회용품도 수거해 재활용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춰 나가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성동구의 커피박 재활용 사업은 단순히 부산물·폐기물의 배출을 줄이는 것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이를 재자원화하기 위한 선제적 노력”이라며 “이번 사업은 앞으로 성동구 내 생산되는 커피박은 모두 재활용되는 것을 목표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커피박 뿐만 아니라 커피를 취급하는 곳에서 일상적으로 사용되는 1회용품도 수거·재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